아이키, ♥남편 언급
성은 '배' 이름은 '우자'
신비주의 고수
사진=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댄서 아이키가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2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아이키가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서장훈은 아이키에게 “굉장히동안이신데 초등학생 엄마라는 사실이 공개되면서 굉장히 화제가 됐다”며 “23살에 만난 남편과 24살에 결혼했고, 25살에 아이를 낳았다”고 언급했다. 이에 아이키는 “남편이 4살 연상”이라고 덧붙였다.

김숙은 "다들 아이키의 남편 분 너무 궁금해 한다. 하지만 베일에 쌓여있다"며 "성도 알려 주지 않는다. 공대 출신 연구원이라는 것만 알려줬다. 오늘 최초 공개 가능하냐"고 물었다.

이에 아이키는 "사실 신랑 이름이 우자다. 성은 배 씨다. 이름이 배우자"라며 농담했다. 이어 ”저의 우자 씨가 생각보다 외향적이고, 저보다 사람들이랑 대화도 많이 한다. 외모는 조우종 아나운서를 닮았다. 훈남형이다”라고 밝혔다.

서장훈은 “남편이 요리, 청소, 육아 집안일 전담한다고?”라고 질문했고 아이키는 “아이 밥 챙겨주는 것도 그렇고, 청소도 그렇고, 등하교도 신경쓰고 있다”고 대답했다.

또한 서장훈은 “남편도 심상치 않다. 은평구 댄싱머신이라던데”라고 물었다. 그러자 아이키는 “학원 운영할 때 신랑이 관리를 도와줬다”며 “조금 추더라”고덧붙였다.

아이키는 해외공연 때문에 장기간 집을 비워야 했던 시절, 남편이 연차를 내면서 아이를 봐줬다며 고마워 했다. 더불어 멀리 갈 때마다 한 번씩 아팠던 아이를 향한 미안한 마음도 드러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