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A
사진제공=채널A


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을 연출한 강솔 감독이 재미를 자신했다.

22일 채널A 10주년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 측은 연출을 맡은 강솔 감독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쇼윈도:여왕의 집'은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치정 멜로드라마. 파격적인 스토리가 화면에 어떻게 구현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강솔 감독은 '쇼윈도:여왕의 집'을 "불륜이라는 소재를 통해 우리 삶의 이면을 바라보게 되는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이어 "각자의 삶을 구속하는 많은 족쇄들을 풀어가는, 결국은 그 족쇄들이 만들어 놓은 틀을 깨고 새로운 자신의 인생을 찾는다는 이야기를 긴장감 넘치는 재미로 전해주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강솔 감독이 '쇼윈도:여왕의 집' 연출을 맡은 이유는 바로 대본의 재미 때문. 그는 "처음 4회까지 대본을 단숨에 읽었다. 내가 느낀 그 재미를 온전히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욕망을 느꼈다"며 "불륜이라는 소재가 자극적일 수 있지만, 주인공들의 사연을 통해 우리 삶을 반추해 볼 수 있다는 지점도 강한 매력으로 다가왔다"고 연출을 맡게 된 이유를 이야기했다.

강솔 감독은 '어른들이 공감할 수 있는 어른들의 드라마'를 만들고 싶다고 전했다. 재미있는 대본에는 미스터리와 치정, 멜로 등 다양한 장르가 담겨있다. 이토록 풍성한 장르적 재미를 담아내기 위해 강솔 감독이 가장 신경 쓰고 있는 점은 무엇일까.

그는 "사건 진행과 감정 흐름의 개연성에 가장 중점을 뒀다. 아무리 재미있는 대본이라도 개연성이 담보되지 않으면 누구도 공감하지 못한다"며 "개연성이 무너지면 이야기가 무너진다는 생각으로 진짜 감정을 고급스러운 화면에 담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답했다.

'쇼윈도:여왕의 집'이 주목받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신선한 캐스팅 조합이다. 송윤아, 이성재, 전소민, 황찬성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한 작품에 모인 것. 강솔 감독은 이 캐스팅 조합에 대해 "우리 드라마의 배우들은 정말 선한 인성의 사람들이다. 이렇게 착한 배우들이 비도덕적인 캐릭터를 연기한다는 것은 그야말로 엄청난 연기력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매 촬영 때마다 글로 접했던 인물들이 살아 숨 쉬는 놀라운 모습을 발견하는 놀라운 경험을 하고 있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우아함의 대명사 송윤아 배우가 만드는 그녀만의 선주와 관록의 연기력을 자랑하는 이성재 배우가 표현하는 그만의 명섭, 전소민 배우의 선한 눈망울 속에서 표현되는 욕망의 화신 미라, 황찬성 배우의 맑음과 잘 어울리지만, 외로울 수밖에 없는 인생의 정원 그리고 다른 배역의 배우들까지 정말 그들만이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들을 곧 만나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편 '쇼윈도:여왕의 집'은 오는 11월 29일 월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OTT 플랫폼 웨이브가 투자에 참여한 '쇼윈도:여왕의 집'은 채널A 방송과 동시에 웨이브에서 온라인 독점 공개할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