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갑수, 장민호 향한 애정
팬클럽 회장 자처, 굿즈 자랑
사위 제안에는 단호히 거절
'옥탑방의 문제아들' 김갑수(왼쪽)와 장민호/ 사진=KBS2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 김갑수(왼쪽)와 장민호/ 사진=KBS2 제공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사슴 부자’ 김갑수와 장민호가 찰떡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김갑수와 장민호가 출연해 환상의 부자 호흡을 자랑한다.

이날 김갑수는 장민호의 굿즈를 장착한 채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어 그는 인사와 함께 ”우리나라 최고의 트로트 가수 장민호 아버지 김갑수입니다“고 자신을 소개하며 장민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장민호 또한 ”실제 아버지가 10년 전 돌아가셨다. 김갑수 선배님 연락처를 ‘아버지’라고 저장하는데 마음이 찡해지더라“고 밝히며 돌아가신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을 전했다. 이어 ”힙하고 젊게 사는 김갑수 아버지를 만나서 재밌는 추억을 쌓고 있다“며 훈훈한 부자 케미를 자랑했다.

이어 멤버들이 아들 말고 사위로는 어떻냐고 질문하자, 장민호는 ”따님과의 나이는 맞추면 된다“고 화끈한 마음을 고백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김갑수는 ”사위로는 새로운 사람을 알고 싶다“고 돌직구 거절해 폭소를 자아냈다. 장민호 또한 ”사위 되면 처음에만 좋을 거다“라고 응수하며 티격태격 찐 부자 케미를 더했다.

장민호는 김갑수의 요청에 콘서트장을 방불케 하는 트로트 메들리 무대를 선사했는데. 이에 김갑수는 준비해 온 응원 도구들을 멤버들에게 나눠주고, 열렬한 응원을 보내며 팬클럽 회장을 연상케 하는 모습으로 모두를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오는 23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