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캡처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캡처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가 기억을 잃고도 이세희에게 설렘을 느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주말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조사라(박하나 분)가 기억을 잃은 이영국(지현우 분)을 속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사라와 왕대란(차화연 분)은 이영국에게 결혼을 약속한 상대가 조사라라고 거짓말했다. 조사라는 이영국에게 “이렇게 살아 돌아와줘서 고맙다. 회장님 잘못되면 따라 죽으려고 했다”며 끌어안았다. 또한 조사라는 이영국에게 "우리 사귀는 사이, 사랑하는 사이, 결혼하기로 약속도 했다"며 "그냥 내 옆에 있어달라, 괜찮다, 같이 기억 찾아가자"고 말했다.

조사라는 박단단(이세희 분)을 만나 이영국과 자신이 본래 결혼하기로 약속한 사이였다고 거짓말했다. 이영국을 양다리로 오해한 박단단은 눈물을 쏟았고, 이영국에게는 입주 가정교사를 그만두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 소식을 들은 아이들이 울면서 이영국에게 박단단을 보내지 말라고 애원했다. 이영국은 "앞으로는 민주적으로 해결하겠다"며 아이들의 부탁을 들어줬다. 이영국은 조사라에게 "아이들한테 박 선생 누나 없어서는 안 될 사람이던데 왜 나한테는 그런 얘기 안 했냐.아무튼 새로운 선생님 구하는 건 취소"라고 말했다.

이영국은 조사라와 골프 데이트에 나섰다. 그러다 문득 사고 당신의 기억이 단편적으로 떠올랐다. 집으로 돌아온 뒤 이영국은 박단단과 아이들이 화기애애하게 놀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됐다. 이영국은 박단단이 웃는 모습에 심장이 쿵쾅거렸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