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하늬가 어머니이자 가야금 명인 문재숙으로부터 반지를 선물 받았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문재숙이 이하늬, 오빠인 전 국회의원 문희상, 언니인 스타 노래 강사 문인숙 등과 함께한 일상이 공개됐다.

문재숙은 국가무형문화재 제23화 가야금산조 및 병창 보유자다.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한국음악과 명예교수, 신한대학교 석좌교수다. 가야금산조 명인 故 김죽파 선생으로부터 산조와 풍류, 병창에 이르기까지 오랜 수련을 통해 전수받은 수제자이기도 하다.

이하늬는 2006년 미스코리아 진으로 당선됐다. 문재숙은 "우리집이 돼지과이다. 미스코리아가 나오는 게 이변이었다. 너무 기뻐서 그 순간을 기념하기 위해서 가족이 모여서 가족 사진을 찍었다. 왕관 쓰고 기념했다"라고 밝혔다.
[종합] '열애 중' 이하늬, 보석 반지 선물에 깜짝...母 "자녀도 낳고 행복하면 돼"('마이웨이')
이하늬 아버지는 이하늬의 연예활동을 반대했다고. 이하늬 아버지는 "사실상 반대를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문재숙 역시 "우리 마음에는 아직도 하늬는 영화배우가 아니라 국악하고, 가야금 하는 하늬로 생각한다. 재밌게 드라마를 보다가도 '왜 저기에 있지?'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설명했다.

엄마를 위해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이하늬다. 그의 감성 힐링 다실이 공개됐다. 이하늬는 "차 방이자 명상 방이다. 완전히 외부와 차단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했다. 들어가자 마자 완전 편함을 느끼는 곳이다. 혼자 살게 되면서 할 수 있게 됐다. 이 공간은 싫어하는 게 없다"라고 말했다.

이하늬는 문재숙을 위해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문재숙 역시 딸에게 선물을 전달했다. 알고 보니 보석 반지였다. 문재숙은 "외할머니한테 받은 것"이라며 우리집에서 어울릴 사람은 너 밖에 없다"라고 설명했다. 이하늬는 "나 이런 거 로망이었다. 외국에 나가 있을 때 앤티크한 실반지 같은 거 끼고 있으면 '예쁘다'고 하더라. '할머니한테 받은 거야'라고 말을 많이 하더라. 이런 건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이라고 했다.

문재숙은 이하늬의 행복을 바랐다. 앞서 이하늬는 올 초 지인 소개로 만난 비연예인분과 진지하게 교제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재숙은 "행복하게 사는 사람이 성공하는 사람이다. 일도 행복할 만큼만 하라. 여자로서 행복도 누리고 자녀도 낳아보고 이런 또 다른 세계를 열어서 행복하게 살고 있는 하늬를 보고 싶다. 그게 일이든 결혼이든 너만 행복하면 돼"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종합] '열애 중' 이하늬, 보석 반지 선물에 깜짝...母 "자녀도 낳고 행복하면 돼"('마이웨이')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