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선택, 세 커플
이덕연, 유소민 택했다
이창수·김은영, 동거 종료?
'돌싱글즈2'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2'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2' 최종 세 커플이 탄생했다. 이들 중 '쌈싸라 커플'로 흥을 담당했던 이창수·김은영 커플은 의외로 균열이 갔다.

21일 밤 방송된 MBN '돌싱글즈2'에는 8명 돌싱 남녀의 최종 선택의 순간이 그려졌다. 시즌1과 달리 시즌2는 남자들이 먼저 케이블카에 탑승, 여자들이 선택하는 상황이었다. 이창수는 케이블카에 타서 이동하는 중에 눈물을 쏟았다. 이창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선택에 약간은 변수가 있지 않을까. 은영 씨의 부모님 입장에서는 반대하지 않을까. 최선의 선택은 아이 없는 사람이니까"라며 최종 변수가 될 만한 것들에 불안함을 보였다.

불안함 속에 케이블카가 다가왔고, 김은영은 이창수를 선택했다. 김은영은 "현실적인 부분들, 둘만의 감정은 좋지만 미래를 봤을 때 다가올 역경들이 있었다. 설득해야 하는 부분들 때문에, 자녀가 있는 걸 아직 말하지 못 했다"라고 말해 불안감을 높였다. 하지만 결국 김은영은 이창수를 선택해 함께 케이블카를 탔다.

이이 이덕연의 케이블카가 왔고 유소민에 이어 김채윤이 탑승, 자신의 마음을 내비쳤다. 이덕연은 알 수 없는 표정을 보였다. MC들은 "안 되더라도 괜찮다. 너무 멋지다"라고 응원했다.

이다은은 "걱정스러웠던 게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상황에서 아이 이야기를 하는 게 힘들었다"라며 윤남기를 선택하지 않는 것처럼 보였지만, 최종적으로 윤남기의 케이블카에 탑승했다. 김계성은 빈 케이블카로 다시 돌아가게 됐다.

이창수와 김은영, 이다은과 윤남기가 최종 커플이 돼 케이블카에서 내렸다. 두 커플에 이어 이덕연은 유소민, 김채윤 중 유소민을 최종 택했다. 최종 세 커플이 탄생, 이들의 동거 생활이 공개됐다.

윤남기와 이다은은 동거 전 따로 만나 데이트를 했다는 것이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제작진은 촬영 전에는 만남을 자제했던 상황.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설레는 동거 생활을 시작했다.

이창수와 김은영은 동거 시작부터 갈등 상황을 보였다. 이창수는 김은영의 주변 남자들에 대해 민감한 반응들을 보였고, 김은영은 그 상황에 답답함을 호소했다. 두 사람은 본격적인 동거를 앞두고 큰 갈등 상황에 봉착, 서로 출근을 했고 두 사람의 동거가 계속될 지 앞으로의 전개에 긴장감을 높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