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절대자' 에이스
"여우주연상보다 좋다"
눈물 쏟는 K-언니들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에서 '골 때리는 그녀들' 멤버들이 축구에 강한 열정과 진심을 보였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골 때리는 그녀들' 이경실, 박선영, 사오리, 최여진, 양은지 등이 출연했다.

'골때녀'에서 에이스로 활약하는 박선영은 "남들보다 운동을 쉽게 배운다. 원래 체대 출신이다. 육상에 농구를 했었다"라고 말했다. 최여진은 "박선영 언니는 절대자로 통한다. 모든 사람들이 경계하고 무서워하는 존재다"라고 소개했다.

감독들은 박선영이 마르세유 턴을 잘한다고 말했고, 최진철 감독은 마르세유 턴을 직접 보여줬다. 박선영은 "사실 이 턴은 잘 모른다. 수비 마리아가 바짝 붙어있어서 그걸 역으로 이용해서 한 것 뿐이다"라며 타고난 운동감각임을 드러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박선영은 "나는 여진이가 제일 무섭다. 진라탄"이라며 최여진의 열정을 언급했다.

유수빈은 "발리슛을 때리더라"라며 '진라탄' 최여진의 활약상을 전했다. 최여진은 원더골까지 터트리며 조혜련의 골문을 강타, 명장면을 본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크게 놀라워했다. 최여진은 "원더골도 그렇지만 타이밍이 기가 막혔다. 역전 당하기 진전에 골을 넣으니까 정말 타이밍이 미친 거였다. 골 맛이 정말, 설명할 단어가 없다. 공과 나와 골대만 보였다"라며 "여우주연상 타도 이보다는 안 좋을 것 같다. 진짜다. 이 스포츠가 주는 감동과 희열은, 정말 나 지금 눈물날 것 같다"라며 실제로 눈물까지 흘렸다.

이경실은 "사오리, 안영미, 내가 뒤엉켜 넘어져서 바닥에 쓰러졌다. 다쳐서 팔이 내려가서 안 올라가더라. 집에 가서 주저 앉아서 샤워를 했다. 내가 이 나이에 뭐하는 건가, 이기지도 못하고"라며 남다른 고충들을 전했다.

양은지는 김병지 감독에게 많이 혼났다며 "그런데 이해하는 게, '은지!'하면 알아들어야 하는데 '왜 불러?'라고 생각했다. 멘붕이었다. 내 머리 위에서 천사가 날아다녔다"라고 말했다.이어 슈퍼 세이브를 했던 명장면을 본 뒤 "너무 행복하고, 솔직히 슛을 막았을 때 감독님 밖에 생각이 안 난다. 정말 눈물 나려고 한다. 정말 인정받고 싶었는데 칭찬을 한 번도 못 들었다"라며 눈물을 쏟아 '집사부' 멤버들을 당황케 했다.

'집사부일체' 멤버들과 '골 때리는 그녀들' 멤버들은 서로 섞여서 FC진저리, FC역시나 팀으로 구성해 축구 경기를 했다. FC역시나 최여진은 전반 시작 30초 만에 첫 골을 터트렸고, 전반전 종료 직전 FC진저리의 이승기가 동점골로 만회했다. 이날 경기는 연장전까지 진행돼 진저리가 결국 우승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