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언니들 등장
"일주일 내내 운동해"
이경실, 부상 고충 토로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이경실이 '골 때리는 그녀들' 고충을 털어놨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골 때리는 그녀들' 이경실, 박선영, 사오리, 최여진, 양은지 등이 출연했다.

이경실은 "나는 축구를 떠났다. 다른 분들은 시즌2를 하지만 나는 시즌1에서 끝났다"라며 "나는 축구에 대한 열정이 없다"라고 말했다.

또 이경실은 "나는 처음에 예능으로 시작했다. 예능 아니냐. 그런데 다들 죽기 살기로 한다"라고 말했고, 사오리는 "일주일 내내 운동을 한다"라며 실제로 남다른 축구 열정을 보였다.

또 이경실은 "나는 조금 뛰니까, 목에서 피냄새가 나더라. 여기 발톱도 빠지고 근육 올라온 사람도 있다. 출연료보다 치료비가 더 든다"라며 "사오리, 나, 안영미가 뒤엉켜 넘어진 날에 팔이 내려오더라. 그날 그 상태로 집에서 샤워하면서 이게 뭐하는 건가 싶었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