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언니들' 떴다
"박선영, 절대자로 통해"
마르세유 턴의 진실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박선영이 '골 때리는 그녀들'의 에이스라고 지목됐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골 때리는 그녀들' 이경실, 박선영, 사오리, 최여진, 양은지 등이 출연했다.

김동현은 박선영에 대해 "체형이나 느낌을 봤을 때 운동을 잘 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박선영은 "남들보다 운동을 쉽게 배운다. 원래 체대 출신이다. 육상에 농구를 했었다"라고 말했다.

최여진은 "박선영 언니는 절대자로 통한다. 모든 사람들이 경계하고 무서워하는 존재다"라고 전했다.

감독들은 박선영이 마르세유 턴을 잘 한다고 말했고, 최진철 감독은 마르세유 턴을 직접 보여줬다. 박선영은 "이 턴은 잘 모른다. 수비 마리아가 바짝 붙어있어서 그걸 역으로 이용해서 한 것 뿐이다"라며 타고난 운동감각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