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비던스 테너 '존 노'
"미국 버전 출연, 큰 영광"
김구라에게 이름 고민 털어놔
'복면가왕' / 사진 = MBC 영상 캡처
'복면가왕'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비던스의 테너 존 노가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는 일시불 대 동백꽃의 대결이 그려졌다.

윤상은 "제작진이 정말 얄궂다. 어쩜 이렇게 두 분을 대결하게 만들었는지"라고 말했다. 승부에서 결국 일시불이 이겨 3라운드에 진출, 동백꽃의 정체가 밝혀졌다.

동백꽃의 정체는 '팬텀싱어3' 준우승 라비던스 성악가 테너 존 노였다.

MC 김성주는 "'복면가왕'에 나오면 미국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고?"라고 소개했고, 존 노는 "20년 정도 미국에서 살았는데 '복면가왕' 미국 버전에 나가는 게 미국에서 큰 영광이다. 그래서 오리지널 '복면가왕'에 나왔으니까 한인타운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존 노는 김구라에게 자신의 이름에 대해 고민을 털어놨고 김구라는 "존 노 이름이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존 노는 "내 이름을 안 진지하다고 생각할까봐"라고 말했고, 김구라는 "김구라가 존 노에게 이름이 안 진지하다고 하는 거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