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김종국 저격
"안양 꼬라지 보여줘야지"
그렉 듀셋, 영상 내렸다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김종국이 자신을 저격한 해외 유튜버를 언급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멤버들의 오프닝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책상과 의자가 있는 세트장에 들어왔고, 김종국은 "내 도핑 테스트 준비하는 거냐"라며 캐나다 유명 헬스 유튜버 그렉 듀셋의 로이더 의혹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종국이가 지금 도핑 테스트 받느라고"라며 말을 얹었다. 양세찬은 "연예인 아니냐고. 연예인이 무슨 도핑 테스트를 받고 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알지? 안양 꼬라지 한 번 보여줘야지"라며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전했고, 유재석은 "진짜 그 분이 종국이를 잘 몰라서 그런 거다"라고 말했다.

한편, 그렉 듀셋은 최근 김종국의 법적 대응 시사 이후 로이더 의혹을 보였던 것과 달리, "아마도 내추럴일 것이다"라며 꼬리를 내렸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