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과 첫 방송 출연
나홀로 육아 도전
랜선 이모·삼촌 저격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배우 김진우가 슈퍼맨에 도전한다.

21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08회는 '육아는 느리고 단단히'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일일드라마 계 황태자 김진우가 '슈돌'을 찾아온다는 소식이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김진우가 딸 단희와 아들 문호와 방송에 함께 출연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알려져 더욱 관심을 모은다.

김진우는 지적인 이미지와 섬세한 감정 연기로 일일드라마 계 황태자로 불리는 배우다. 지난 2018년 3세 연하 승무원 아내와 결혼해, 이듬해 10월 딸 단희를 품에 안았다. 올해는 아들 문호까지 태어나며 두 아이의 아빠가 됐다.

이날 김진우는 본격적인 나 홀로 육아 도전을 앞두고 운동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하지만 그의 운동은 어딘가 남달랐다. 바로 전원이 꺼진 러닝머신을 달린 것. 이는 아이들이 깨지 않게, 무소음으로 운동하는 그의 특별한 루틴이었다고.

이어 김진우는 칼을 갈며 단희, 문호가 잠에서 깨길 기다렸다. 이는 아이들에게 양질의 고기를 많이 먹여주고 싶은 마음에 시작한 소고기 해체를 위해서였다. 이날 역시 김진우는 아이들에게 먹이기 위해 8kg 척아이롤 해체쇼를 선보인다고 해 기대를 증폭시킨다.

그런가 하면 방송 최초로 공개되는 단희와 문호는 극과 극 다른 매력으로 랜선 이모-삼촌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먼저 세 살 단희는 달콤살벌한 성격으로 아빠와 동생을 들었다 놨다 한다. 평소에는 애교 많은 딸, 다정한 누나면서도 한번 사고(?)를 치면 그 스케일이 어마무시하다는 전언이다.

반면 동생 문호는 누나와 똑닮은 외모에도 성격은 전혀 다르다고. 어떤 일이 있어도 잘 울지 않는 온순한 성격의 가지고 있다는 것. 누나의 조금은 격한 동생 사랑도 웃어넘긴다는 문호의 '순둥 매력'이 궁금해진다.

과연 단호 남매 단희, 문호는 얼마나 사랑스러울까. 김진우는 아이들과 함께하는 하루를 무사히 보낼 수 있을까. 이날을 위해 칼을 갈아 온 김진우의 육아 현장은 21일 밤 9시 15분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408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