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스틸컷./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신사와 아가씨' 스틸컷./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지현우와 박하나가 초밀착 스킨십을 예고한다.

21일(오늘)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18회에서는 지현우(이영국 역)와 박하나(조사라 역)의 설레는 눈 맞춤과 진한 포옹이 담긴다.

앞서 이영국(지현우 분)은 산에서 실족 후 기억상실증에 걸렸다. 연인 이세희를 알아보지 못하는 그의 모습은 두 사람의 순탄치 않은 로맨스를 예고했다. 반면 이영국의 기억상실 소식을 전해 들은 조사라(박하나 분)는 자신의 며느리가 되어 달라는 왕대란(차화연 분)의 부탁에 동의해 이후 펼쳐질 스토리에 관심이 쏠린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이영국과 조사라의 닿을 듯 말 듯 초밀착 스킨십이 담겨 있다. 다소 어리둥절한 표정의 이영국과 눈물을 글썽이고 있는 조사라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기억상실에 걸린 그는 자신 앞에 나타난 그녀를 알아보지 못하는 것은 물론, 조사라의 말에 오히려 미안해 어쩔 줄 몰라 한다고.

또 다른 사진에서는 두 사람의 진한 포옹부터 입술이 닿을 듯 아슬아슬한 거리가 포착됐다. 무엇보다 서로를 애틋하고 그윽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이영국과 조사라가 어떤 이야기를 그려낼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한다.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이번 방송에서는 기억상실에 걸린 이영국과 그 사실을 알게 된 조사라의 만남이 그려진다. 완전히 달라진 두 사람의 관계 변화가 오늘 방송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다. 특히 조사라의 행보를 따라가며 방송에 집중하면 더욱 흥미진진하게 시청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영국과 조사라의 아슬아슬한 거리는 이날 오후 7시 55분 방송되는 ‘신사와 아가씨’ 18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