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무형문화재 23호 문재숙 명인
친오빠 문희상 전 의원, 둘째 딸 이하늬
이하늬 "엄마는 늘 내 선택을 믿어줘"
'스타다큐 마이웨이' 271회/ 사진=TV조선 제공
'스타다큐 마이웨이' 271회/ 사진=TV조선 제공


배우 이하늬가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를 통해 엄마 문재숙 명인을 향한 존경심을 드러낸다.

오늘(21일) 방송되는 '마이웨이'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문재숙 명인이 출연해 '원조 로열패밀리' 가족들을 공개한다.

이번 주 '마이웨이'의 주인공은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보유자이자, 현재 이화여대 한국음악과 명예교수 그리고 신한대 석좌교수인 문재숙 명인이다. 그는 가야금산조 명인 고(故) 김죽파 선생으로부터 산조와 풍류, 병창에 이르기까지 오랜 수련을 통해 전수받은 수제자로, 죽파 선생의 성음을 고스란히 담아낸 연주를 선보여 왔다.

이같은 화려한 커리어와 함께 문재숙 명인과 뗄 수 없는 또 다른 수식어가 있으니, 바로 배우 이하늬의 어머니 그리고 문희상 전 국회의원과 스타 노래 강사 문인숙의 친동생이다. 정계부터 예술가까지 원조 로열패밀리라 불리는 그의 가족들과 인생 이야기를 '마이웨이'에서 공개한다.

먼저 '국악 패밀리 둘째 딸'에서 국민 배우로 성장한 이하늬가 엄마 문재숙을 위해 등장했다. 그가 최근 푹 빠졌다는 다도와 명상을 할 수 있는 공간에 엄마를 초대해 모녀가 이야기꽃을 피웠다. 딸 이하늬는 "제가 뭔가를 한다고 했을 때 한 번도 엄마, 아빠가 막은 적이 없다. 그게 되게 부모님 세계관에서는 이상하고 이해가 안 가더라도 존중해 준 것이 감사하다"며 무조건적인 믿음을 보여준 어머니께 감사의 마음을 드러냈다. 엄마 문재숙이 전하는 통통 튀는 매력의 이하늬의 어린 시절 이야기도 들을 수 있다.

이어서 문재숙 명인은 고향 의정부를 방문해 친오빠 문희상 전 의원을 만나 추억을 회상한다. 그가 처음 가야금을 접한 계기는 "오빠의 권유" 때문이었다고. "처음엔 단순히 입시를 위해 시작했지만, 어느 순간 가슴을 끓게 하는 열정으로 가야금을 연주하게 되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어린 시절 추억이 가득한 집에서 남매의 즐거운 수다가 이어졌다. 이뿐 아니라 한 뱃속에서 나왔지만 달라도 너무 다른 자매인 스타 노래 강사 문인숙과 첫눈에 반해 약 40일 만에 결혼한 문재숙의 남편도 방송에서 공개된다.

'스타다큐 마이웨이'는 오늘(21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