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3회 스페셜 MC 등판
첫 대결부터 수탉 고환 대면
"수탉 고환 실제로 처음 봐"
사진제공=tvN STORY, LG헬로비전 ‘칼의 전쟁’
사진제공=tvN STORY, LG헬로비전 ‘칼의 전쟁’


‘칼의 전쟁’에 역대급 식재료인 ‘수탉의 고환’이 등장한다.

tvN STORY-LG헬로비전 ‘칼의 전쟁’은 대한민국 팔도 대표 명인들이 각 지역의 명예를 걸고 향토 음식과 식재료를 소개하기 위한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 오는 22일(월) 방송되는 ‘칼의 전쟁’ 3회에서는 ‘100년 음식’이라는 주제로 팔도 명인들의 요리 대결이 펼쳐진다. 여기에 배우 고은아가 스페셜 MC로 나설 예정이다.

이날 녹화 첫 대결부터 놀라운 식재료가 등장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바로 수탉의 고환.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수탉 고환의 냄새를 맡고 영혼이 가출한 듯 멍한 표정의 이찬원과 동공과 입을 최대로 확장시킨 채 놀란 고은아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고은아는 “실제로 처음 봤다”며 눈을 떼지 못했고, 도경완은 “그걸 먹는다고요?”라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런가 하면 냄새가 고약하다는 명인의 설명에 이찬원은 “제가 직접 냄새를 맡아보겠다. 관리를 잘했으면 향기로울 수 있다”며 호기롭게 나섰지만, 이내 접시를 받자마자 “여기서도 냄새가 확 난다”며 아연실색해 웃음보를 터트렸다는 전언이다. 이에 이찬원과 고은아를 당황케 한 수탉 고환이 어떤 요리로 탄생 됐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수탉 고환은 서울 대표 임성근 명인이 선택한 비장의 식재료. 앞서 ‘한식대첩3’ 결승전에서 서울과 전라도가 맞붙어 서울이 최종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그런 가운데 ‘칼의 전쟁’에서 서울과 전라도의 리벤지 매치가 성사된 것. 이에 서울 대표 임성근 명인은 승기를 지키기 위한 비장의 무기로 ‘수탉 고환’을 꺼내 들었고, 여기에 대적해 전라도 대표 김혜숙 명인 역시 특급 식재료를 준비, 다시 볼 수 없는 치열한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고 전해져 관심을 증폭시킨다. 이에 과연 전라도가 서울과의 설욕전에서 승리를 차지 했을지, 나아가 수탉 고환이 어떤 요리로 탄생 됐을지 ‘칼의 전쟁’ 본 방송에 궁금증이 한껏 고조된다.

‘칼의 전쟁’은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