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지헤중' 방송 화면.
사진=SBS '지헤중' 방송 화면.


송혜교는 역시 눈물의 여왕이었다.

송혜교는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에서 여자 주인공 하영은(송혜교 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하영은은 탁월한 능력을 지닌 디자이너로 워너비 커리어우먼이다. 하지만 그녀는 10년 전 슬픈 사랑의 기억 때문에 쉽사리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지 않는 아픔을 가지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지헤중’ 4회에서는 하영은이 현재의 사랑, 그리고 10년 전 아픈 사랑 사이의 슬픈 연결고리를 알게 됐다. 하영은은 거부할 수 없는 끌림을 느낀 남자 윤재국(장기용 분)이 10년 전 연기처럼 사라진 연인 윤수완(신동욱 분)의 동생이라는 것을 알았다. 그리고 윤수완이 그냥 사라진 것이 아니라, 10년 전 자신을 만나러 오는 길에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것도 알았다.

하영은은 앞만 보고 달려온 10년을 되돌아보며 아파했다. 그러나 지금 그녀를 가장 아프게 하는 것은 윤수완이 아닌 윤재국이었다. 애써 윤재국에게서 돌아섰던 하영은은 친구 앞에서 눈물 흘리며 모든 감정을 쏟아냈다. “그 사람 형이 수완이라고 그러는데 나는 이 사람 어떡하지 그랬었다. 어떡하지. 나?”라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린 것.

송혜교는 감정을 꾹 눌러 담은 듯 담담한 표정과 말투에서 켜켜이 감정선을 쌓아갔고, 생각하지 못한 순간 툭 눈물을 터뜨렸다. 송혜교는 눈물 속에 하영은의 슬픔, 아픔, 애틋함 등 모든 감정을 담아냈다. 슬픔에 겨워 절규를 하지도, 오열을 하지도 않았지만 어떤 외침보다 더 강렬했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