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최초, 삽살개 고민견으로 등장
공격성 원인은? '예상불가 반전의 이유'
외부인→보호자까지 입질해 ‘테스트 중단’
'개훌륭' 최초 삽살개 등장…으르렁+입질에 '테스트 중단' 사태


‘개훌륭’에서 우리나라 토종견인 삽살개가 고민견으로 출연해 이목을 끈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삽살개가 고민견으로 처음 등장해 관심을 끌 예정이다. 우리 민족과 함께한 토종견 삽살개는 쫓는다는 뜻의 ‘삽’과 액운을 뜻하는 ‘살’이 합쳐진 순수 우리말 이름을 갖고 있으며, 온순하고 충성심이 강한 견종으로 알려져 있다.

개를 무서워하던 아내 보호자는 전원생활을 시작하며 남편의 설득으로 반려견 입양을 결심하게 된다. 우연히 아는 지인의 집에 방문해 순한 삽살개를 만나 좋은 기억을 계기로 삽살개를 입양하게 된 보호자는 용맹이라는 이름을 붙인 뒤 예절교육을 위해 노력하지만 몇 번의 사고로 ‘개훌륭’에 도움을 청하게 된다.

또한 부부 보호자는 외부인을 향해 짖고 공격 태세를 보이는 고민견 용맹이를 걱정하며 행동 교정에 도움을 구한다. 이와 함께 용맹이의 입질로 지인이 심하게 다쳤던 일을 전하는가 하면, 방문 훈련사를 부르는 등 노력도 했지만 나아지지 않아 힘들었던 사연까지 공개한다.

특히 보호복 착용 후 진행된 공격성 테스트에서 고민견 용맹이는 제작진을 향해 이빨을 드러내고, 심지어 보호자에게 기습 입질을 시도하는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 안전을 위해 공격성 테스트가 중단됐고, 부부 보호자는 ‘이런 적은 처음이다’라며 충격에 사로잡힌 모습을 보인다.

강형욱 훈련사는 보호자에게까지 입질을 시도한 고민견 용맹이의 행동에 ‘아주 위험한 상태다’라고 언급하며, 문제의 원인을 짚어낸다. 또 한 사람에게만 충성심을 보이는 삽살개의 특징을 설명하며 견종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동시에 보호자가 가져야 할 마음가짐을 또 한 번 강조한다.

행동 교정에 나선 강형욱 훈련사는 보호자가 없는 공간에서 고민견 용맹이와 일촉즉발의 일대일 대치를 이어갔다고 해 과연 어떤 방법으로 훈련이 진행됐을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개훌륭’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위해 반려견과 반려인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하는 프로그램.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