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소속사 이적 후 보컬 레슨? 받은 적 없어"
"참을 만큼 참았다" 연말 콘서트 계획
MBC 예능 '놀면 뭐하니?'가 라이브 방송을 통해 연말 콘서트 계획을 언급했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의뢰인들의 의뢰를 해결해주는 '위드유+'와 2000년대 '싸이월드' 인기곡들을 커버하는 '커버 뭐하니?'가 담겼다.

앞서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는 악뮤 '낙하', 프리스타일 'Y'를 커버한 '커버 뭐하니?' 영상으로 화제를 모았다. 'Y' 커버 영상은 조회수 200만 회를 돌파했고, 이에 '놀면 뭐하니?' 멤버들은 ‘Y’를 불렀던 스튜디오에 함께 모여 과거 향수를 자극하는 깜짝 '도토리 라이브'를 진행했다.

신봉선은 정준하와 함께 아이유의 '팔레트' 커버를 준비 중이라며 "연습하는데 목소리가 자꾸 사라진다, 아이유가 진짜 노래를 잘하는구나 싶다"고 밝혔다. 이에 유재석은 "'낙하'를 했다고 아이유가 미나(신봉선)에게 선물까지 보냈다고 하더라"고 말했고, 아이유가 신봉선 생일에 향수 선물을 한 내용이 담긴 SNS 캡처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커버 뭐하니?'를 본 주위 반응에 대해 "소속사를 안테나로 옮기면서 보컬 레슨을 받은 거냐고 다들 물어보더라. 그런데 레슨은 받은 적 없다. 내가 성장을 했다"고 답했다.

미주는 'Y' 커버 영상에서 안정적인 라이브 실력으로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에 하하는 "와이프(별)가 발라드 가수이지 않나. 미주 노래를 보고 '저렇게 잘 불렀어?'라고 하더라"며 감탄했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이날 라이브에서 유재석은 커버 그룹의 이름을 공모했고, 누리꾼들은 '놀턱스클럽'이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유재석과 미주, 하하에게는 '토요태'라는 이름을 지어줬고, '팔레트'를 준비 중인 정준하, 신봉선에게는 '큰 소 작은 소', '소데스까' 등의 이름을 붙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2000년대 '싸이월드' 감성의 노래들을 소환하며 추억을 되새겼다. 윤하가 함께 한 에픽하이의 '우산', KCM이 함께 한 양정승의 '밤 하늘의 별을', 하하의 '키 작은 꼬마 이야기' 등이 소환됐고, 하하는 '키 작은 꼬마 이야기'를 라이브로 소화하기도 했다.

"연말 콘서트 안 하냐"는 질문에 유재석은 "우리가 연말에 무엇인가를 한다면 제목은 '참을 만큼 참았다' 특집으로 하자"고 밝혀 기대를 모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