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훈 표 '헤이 마마'
"홀리뱅 1등, 너무 좋아"
'교수님' 모니카 춤 강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댄서들이 각자의 매력을 대방출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여덟 크루의 리더 모니카, 허니제이, 가비, 효진초이, 노제, 아이키, 리헤이, 리정이 출연했다.

모니카는 "얘들아 우리가 궁금하지 않니? 우리가 누군지 보여줄까?"라며 무대 앞으로 나섰고 '헤이 마마' 완전체 무대를 선보였다. 강호동은 "진짜 대단하네. 모처럼 오랜만에 소름이다. 대박이다"라고 말했다. 민경훈의 '헤이 마마'가 공개, '아형 춤짱'다운 어설픈 춤실력으로 리더들을 흥분케 했다.

노제는 자기 소개 시간에 "'스우파' 가장 큰 수혜자, '헤이 마마' 신드롬의 주역, 웨이비 리더다"라고 말했다.

강호동은 '스우파'의 팬이라고 밝히며 허니제이에게 "처음엔 좀 위기가 있었는데 메가 크루미션에서 1위하면서 치고 올라갔잖아. 1등 축하해"라고 말했다. 허니제이는 "기분이 너무 좋아. 쟁쟁한 실력자 크루들 중에서 홀리뱅이 1등을 했다는 것에 감사해. 무대를 멋있게 할 자신은 있지만 우승할 자신은 없다고 했었다"라고 말했다.

모니카는 "떨어질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6등이 될 줄은 몰라서, 고소하려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모니카는 "내가 워낙 성질이 더러워. 본방을 안 보고 자고 있었어. 일어났는데 부재중 전화가 수십 통 와있고 휴대폰이 불날 정도였다. 욕 먹기 시작이라고 생각했는데 칭찬이 많아서 깜짝 놀랐다"라고 반응을 전했다.

허니제이는 "본명은 정하늬다. 이하늬 씨와 원래 몰랐는데 먼저 선팔을 해주셨다. 그래서 나도 맞팔을 바로 했는데 티를 못 내겠더라. 팬들 있는 톡방에서 자랑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은 각자의 희망 짝꿍을 공개, 김희철이 한 표도 받지 못해 서운함을 크게 내비쳤다. 모니카는 민경훈을 뽑은 이유에 "약하고 당하는 사람을 좋아한다"라고 전했다. 허니제이는 "나는 투덜이라는 공통점 때문에 선택했다. 나도 투덜이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허니제이가 밖에서 날 보면 깜짝 놀랄 수도 있다. 밖에서는 말을 안 한다"라고 말했다. 허니제이는 "진짜로? 그럼 밖에서 만날래?"라고 화답했다.

모니카는 교수님답게, 장르별로 춤을 설명했다. 그는 올드 스쿨과 뉴 스쿨로 스트릿 댄스를 나눴고 리더들을 활용해 왁킹, 트월, 팝핀, 락킹, 힙합, 크럼프, 하우스 등을 알아듣기 쉽게 설명했다.

아이키는 댄스 작업에 대해 "효리 언니랑도 했었다. 환불원정대 때 '돈 터치 미' 춤을 내가 했었다"라고 전했다. 허니제이는 "사람들이 많이 아는 건 박재범의 '몸매'다. 그걸 내가 했고, 요즘에 마음에 드는 안무는 '스우파' 미션 중 제시 신곡 미션을 했다. 채택되지 않았는데 후렴구 안무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보여주겠다"라며 아이키와 함께 무대를 선보였다.

가비는 "나는 청하 '벌써 12시' 안무를 했다. 우리 라치카 팀이 짠 거다. 그걸로 상도 받고 유명해졌다"라고 소개했고, '벌써 12시' 춤을 춰 시선을 사로잡았다. 리정은 "ITZY, 트와이스, 선미, 전소미, 리사 등의 안무를 했다"라며 수많은 걸그룹, 아이돌의 안무들을 만들었다며 완벽한 춤 실력을 보였다.

리정은 "나의 정신적 지주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모니카다. 약자 지목 배틀에서 우승했는데 내가 프리스타일을 무서워하는 걸 깨준 사람이 모니카다. 무서워하는 걸 알고 같이 연습해주고 잘한다고 칭찬해줬어. 우승했을 때 생각난 사람이었다"라고 전했다. 모니카는 "프리스타일을 항상 무서워해서 무조건 앞으로 밀어냈어"라며 훈훈한 사제 지간의 분위기를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