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는 형님'(사진=방송 화면 캡처)

시스타 보라가 허니제이를 위한 우정 댄스를 선보였다.

20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리더 8인이 전학생이 게스트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갑자기 시스타 보라가 "보고 싶었어"라며 달려나왔고 이어 허니제이와 함께 듀오 댄스를 선보였다. 걸크러쉬 댄스로 한껏 무대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든 보라는 "너무 잘 돼서 좋다"라며 허니제이를 뿌듯하게 바라봤다.

이에 이수근은 "저번에는 보라를 위해 허니제이가 와서 도와주더니 이번에 허니제이의 무대에는 보라가 와서 도와주는 거냐?"라며 두 사람의 찐 우정을 부러워했다.

허니제이는 "제가 보라를 위해 그때 검은 옷을 입었는데 보라가 똑같이 입고 왔다"라며 자신을 완전 오마주한 모습에 감동했다.

그러자 보라는 "덩달아 춤추고 싶은 기분이였다"라며 "요즘 나이트랑 클럽을 못 가니까, 내가 춤 안 춘 지 1년 넘은 거 같은데"라고 덧붙였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