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과 라이브 방송
"보컬 레슨 안 받았다"
신봉선, 아이유로 변신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신봉선과 정준하가 새로운 커버 무대를 꾸몄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이미주가 팬들과 라이브 소통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앞서 아이유·악뮤 '낙하', 프리스타일 'Y' 등 명곡들의 커버 무대를 했던 것을 이야기하며 "프리스타일 'Y' 조회수가 200만이 넘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넘었더라"라며 "안테나 들어간 이후에 보컬 레슨 받았냐고 하더라. 레슨 받은 적 없다. 내가 성장을 했다. 지금 우리도 우리지만 미주 반응이 좋다"라며 미주의 실력을 칭찬했다.

이어 유재석은 "커버 신청도 많이 들어오고 있다"라며 "부탁한 노래가 아이유의 '팔레트'"라고 전했다. 신봉선은 아이유가 자신의 '낙하' 커버 무대를 보고 선물을 보내줬다며 미담을 전했고, 유재석은 "아이유가 정말 좋다. 따뜻하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팬들과 라이브 소통에서 다양한 추억의 노래들을 소환해 감성에 젖었다. 하하는 '키작은 꼬마 이야기'를 즉석에서 부르며 팬들과 소통했다.

이어 새로운 커버 무대로 신봉선은 아이유로 변신, '팔레트'의 무대를 꾸몄다. 뒤에서 지켜보던 유재석은 크게 웃으며 "잘한다"라고 응원했다. 신봉선은 춤을 추며 노래를 부르다가 멋쩍어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봉선은 "코러스로 커버 좀 해달라"라고 부탁했다.

원곡에서 지드래곤의 랩 파트에는 정준하가 벨벳 수트를 입고 깜짝 등장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정준하의 모습에 하하와 이미주, 유재석은 포복절도했다.

한편, 이들은 다음 방송에서 윤하를 직접 만나러 가는 모습을 예고, 새로운 특집을 기대케 했다. 또 차승원이 유본부장을 직접 만나며 또 다른 콩트를 펼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