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헤중' 스틸컷./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UAA
'지헤중' 스틸컷./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UAA


송혜교가 눈물을 흘린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 3회에서는 밀어낼 수도, 거부할 수도 없는 사랑에 빠진 하영은(송혜교 분)과 윤재국(장기용 분)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윤재국이 하영은에게 10년 전 형 윤수완(신동욱 분)의 죽음을 알린 ‘지헤중’ 3회 엔딩은 시청자로 하여금 이들의 슬픈 인연을 더욱 애틋하게 느끼도록 만들었다. 10년 동안 아무것도 모른 채 힘들어 한 하영은도, 그럼에도 하영은을 향한 사랑을 시작해버린 윤재국도, 시청자들은 두 남녀의 안타까운 인연에 더욱 몰입하게 됐다.

이런 가운데 20일 ‘지헤중’ 제작진이 4회 방송을 앞두고 슬픔에 잠긴 하영은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진 속 하영은은 평범한 식당으로 보이는 곳에 앉아있다. 애써 감정을 감추려는 듯 젓가락을 든 하영은. 그러나 이내 하영은의 눈에서는 눈물이 또르르 떨어진다. 굳이 말을 하지 않아도 현재 하영은의 감정이 어떨지 고스란히 느껴진다.

무엇보다 송혜교의 열연이 돋보인다. 극중 하영은은 좀처럼 감정을 겉으로 드러내지 않는 인물. 그런 그녀가 꾹꾹 눌러 담은 감정을 눈물 방울에 담아 떨어뜨리는 것. ‘지헤중’ 제작진 역시 “송혜교가 왜 ‘눈물의 여왕’으로 불리는지 실감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하영은이 눈물을 흘리는 이유는 무엇일지, 지금 하영은이 눈물을 흘리는 것은 10년 전 사라진 윤수완 때문일지 지금 그녀 앞에 선 윤재국 때문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4회는 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