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스틸컷./사진제공=MBC
'옷소매' 스틸컷./사진제공=MBC


이준호와 이세영이 왕세손과 지밀 궁녀로 관계를 재정립, 일거수일투족을 함께하는 초근접 로맨스를 시작한다.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하 ‘옷소매’) 3회에서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함께 극복한 이산(이준호 분)과 성덕임(이세영 분)이 서로에게 애틋한 감정을 품기 시작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와 함께 극 말미 산을 ‘겸사서’로 알고 있던 덕임이 곤룡포 차림의 산과 맞닥뜨리며 그가 ‘왕세손’이라는 사실을 알아차려 향후 전개에 이목이 집중됐다.

이런 가운데 4회 방송을 앞두고 ‘옷소매’ 측이 공개한 스틸 속에는 산과 덕임이 동궁전에 단둘이 함께 있는 모습이 담겨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덕임은 산과 그리 멀지 않은 자리에 마치 그림처럼 앉아있는 모습. 자신의 공간에 들어와 있는 덕임의 존재가 신경 쓰이는 듯 복잡미묘한 산의 표정이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급기야 산은 덕임의 가느다란 손목을 덥석 움켜쥔 모습. 손목을 잡은 채로 덕임의 얼굴을 빤히 응시하는 산과 그런 산의 눈빛에 어쩔 줄 모르는 덕임의 표정이 보는 이의 심박수를 높인다. 동시에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이 한껏 치솟는다.

본 스틸은 정식 나인 승급을 앞두고 동궁전에 배속된 덕임이 산의 시중을 드는 장면을 담은 것. 산과 덕임은 일거수일투족을 함께하면서 동궁전이 아찔한 설렘으로 가득 차게 될 예정이다. 이에 겸사서와 동궁 서고 담당 생각시가 아닌 왕세손과 지밀 궁녀로서 서로를 대하게 될 산과 덕임의 관계 변화와 그 속에서 일렁이는 감정들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옷소매’ 4회에 기대감이 상승한다.

‘옷소매 붉은 끝동’ 4회는 오늘(20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