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스틸컷./사진제공=KBS2
'1박2일' 스틸컷./사진제공=KBS2


KBS2 예능 ‘1박 2일’ 멤버들이 예측불허 코스 요리 앞에서 일희일비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100회를 맞이해 제주도로 떠난 멤버들의 꿀 같은 ‘단내투어’가 계속된다.

저녁 식사 투어를 담당한 라비는 SNS 후기에 의존해 실패 없는 ‘맛집 보증’ 코스 요리를 내놓는다. 평소 ‘1박 2일’에서는 볼 수 없었던 코스 요리가 차례로 등장, 상상을 초월하는 고품격 메뉴에 심지어 “소금도 고급스럽다”라는 찬사가 터져 나온다고.

이어 ‘먹선생’ 문세윤마저 생애 처음 접하는 ‘요리의 신세계’가 펼쳐진다. 투어를 담당한 라비 또한 “리뷰에서 본 것보다 더 좋아!”라며 감탄을 연발해 형들을 위해 엄선된 스페셜한 저녁 식사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처럼 모두를 열광케 한 라비의 저녁 식사 시간은 아주 특별한 방법으로 진행되어 멤버들을 들었다 놨다 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라비가 준비한 스페셜 코스 요리의 정체는 무엇일지, 멤버들이 천국과 지옥을 오가게 한 식사 방법은 어떤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1박 2일 시즌4’는 오는 21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