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윤계상./ 사진제공=JTBC
'방구석 1열' 윤계상./ 사진제공=JTBC


배우 윤계상이 '장첸'으로 주목받았던 영화 '범죄도시' 뒷이야기를 공개한다.

오는 21일 오전 방송되는 JTBC '방구석 1열'은 배우 윤계상 특집으로 꾸려진다. 윤계상의 풋풋한 모습을 담은 데뷔작 '발레 교습소'와 극악무도한 악역 '장첸'을 탄생시킨 '범죄도시'를 재개봉 해 이야기를 나눈다. 윤계상과 함께 '범죄도시' 제작자 장원석 대표가 찾아온다.

이날 윤계상은 "흥행작에 대한 욕심이 있었다. '범죄도시'는 그 소망을 이루어 준 작품"이라며 '범죄도시'를 직접 재개봉작으로 택한 이유를 밝혔다. 장원석 대표는 "'비스티 보이즈'를 함께 작업하며 윤계상 배우의 연기력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 생겼다. 무엇보다 그가 가진 선한 이미지가 악역과 만나면 신선한 반전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확신했다"라며 윤계상을 '장첸' 역에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윤계상은 첫 악역이었던 '장첸' 캐릭터에 대해 "솔직히 부담도 많았고 고민도 정말 많이 했다. 하지만 배우로서 놓치면 안 되는 기회로 생각했고 함께 출연한 진선규 배우, 김성규 배우와 끊임없이 얘기하며 연구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합숙까지 강행하며 연기 투혼을 불태웠던 배우들의 이야기도 공개됐다.

또한 윤계상은 '범죄도시'의 명장면인 '화장실 혈투' 장면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특히 "현장에서 대사를 바꿔서 연기했는데 마동석 배우가 생각지도 못한 애드리브를 선보여 당황했었다"라며 당시의 생생한 감정을 공유해 웃음을 안겼다.

선악을 넘나드는 배우 윤계상과 함께하는 '발레 교습쇼'와 '범죄도시' 이야기는 21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방구석 1열'에서 공개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