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란스러운 지현우, 눈물까지 고인 사연은?
이세희, 놀라움도 잠시 180도 변한 표정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던 나무 아래에서 만났다
사진제공= KBS 2TV '신사와 아가씨'
사진제공= KBS 2TV '신사와 아가씨'


‘신사와 아가씨’의 지현우가 연인 이세희를 알아보지 못하는 걸까.

20일 방송되는 KBS 2TV ‘신사와 아가씨’ 17회에서는 지현우(이영국 역)와 이세희(박단단 역)가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던 나무 아래에서 만난다.

앞서 이영국(지현우 분)과 박단단(이세희 분)은 본격적으로 연애를 시작했지만, 주변의 눈치를 보느라 마음 편히 데이트를 즐기지 못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더욱이 동생 이세련(윤진이 분)의 사기 결혼으로 큰 충격에 휩싸인 이영국이 복잡한 마음을 다스리고자 홀로 산에 오르다 절벽 아래로 떨어지는 사고를 당해 다음 이야기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폭발한 상황이다.

20일(오늘) 공개된 스틸에는 아무것도 모른다는 얼굴의 이영국과 놀란 박단단의 모습이 담겨 있다. 누군가를 보고 있는 이영국은 반가움도 잠시, 혼란스러운 듯 고개를 갸우뚱거리고 있어 호기심을 유발한다. 얼이 빠진 박단단은 그에게 시선을 떼지 못하는가 하면, 그대로 굳어버렸다고 해 그 사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두 눈에 눈물이 가득 고인 이영국과 화색이 도는 박단단의 표정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던 나무 아래에서 만나 각각 다른 반응을 보인 까닭은 무엇일지, 특히 두 사람의 180도 변한 표정에 궁금증이 높아져 간다.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사고를 당했던 이영국이 박단단과 재회하게 된다. 서로의 모습이 생소한 듯 보이는 두 사람이 만나 어떤 대화를 나눌지, 이영국이 나무 아래에서 눈시울을 붉힌 이유는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신사와 아가씨'는 20일(오늘)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