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멤버들, 2022 달력 만들기 도전
명절 분위기→귀신 화사
기안84, '왕따 논란' 당시 의상 소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캡처


기안84가 '왕따 논란' 당시 입었던 의상을 재소환 했다.

1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에는 멤버들이 2022년 달력을 만들기 위해 촬영장에 등장했다.

이날 2월을 맡은 키는 멤버들에게 푸근한 명절 분위기를 요구했다. 그는 전현무에게 세벳돈 역할을, 박나래에게는 그 돈을 받는 역할을, 기안84에게는 세벳돈을 건네는 역할을 각각 설정했다. 사진을 확인한 키는 "세상에 그냥 설날이야. 진짜 명절이야"라며 기뻐했다.

하지만 박나래는 화목한 모습을 이어가던 도중 "상 엎는 거 한 번 찍어야 되는데”라며 ‘콩가루 집안’을 연출했고, 재미있는 명절 풍경이 펼쳐졌다.

이후 10월을 맡은 전현무는 김홍도의 '씨름' 콘셉트를 꺼냈다. 그는 "교육적으로 한번 그림으로 가자”고 제안했다. 멤버들은 국사 선생님으로 빙의한 전현무의 콘셉트를 대놓고 지루해 했다.

8월달은 공포 마니아인 화사의 콘셉트로 꾸며졌다. 화사는 멤버들 몰래 숨어 있다가 TV를 뚫고 깜짝 등장, 귀신 분장을 하고 나와 공포 영화 '링' 속 모습을 재연했다. TV에 가장 가까이 있던 전현무는 "아이 XX"이라며 욕설을 해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는 "나 무서운 거 싫어하잖아. 내가 제일 가까이 있었잖아"라고 해명했다.

이어 전현무는 "얼마나 기다리고 있었냐"라고 물었고 화사는 "한 10분 정도 기다리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화사는 멤버들이 오기 전부터 TV 뒤에서 몰래 대기하고 있었다.

이후 화사는 멤버들에게 직접 준비한 팝콘과 콜라를 나눠줬다. 공포 보다는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가득했다. 이에 화사는 또 한번 TV를 찢었고 공포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 성공했다.

기안84는 지난 8월 마감샤워 특집에서 선보인 팔척귀신 옷을 입고 등장했다. 당시 그는 다 같이 떠나는 줄로만 알았던 여행을 위해 여러 가지를 준비했지만, 뒤늦게 전현무를 제외한 멤버들이 전원 불참한다는 사실을 통보받았고, 이에 왕따 논란까지 번졌다.

기안84는 이날 논란이 됐던 회차에 등장했던 의상을 또다시 꺼내 입으며 따돌림 논란에 개의치 않는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