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이준호가 이세영에게 왕세손의 신분을 들켰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는 이산(이준호 분)과 성덕임(이세영 분)이 목숨을 건 연대를 통해 호랑이의 습격으로부터 궁궐을 지켜냈지만, 허락 없는 타위(임금의 사냥)을 벌였다는 이유로 정적들의 이간질 속에 영조(이덕화 분)의 노여움을 샀다.

이날 성덕임은 이산의 부탁으로 500명의 궁녀를 축제 현장에서 대피시켰다. 성덕임은 출입구가 하나뿐인 현장에서 궁녀들이 동요없이 피신할 수 있도록 머리를 썼다. 전기수 놀이를 시작하겠다고 선전해 뿔뿔이 흩어져 있던 궁녀들을 한데 모은 뒤, 입궁 년도에 따라 차례로 현장을 빠져나가게 만들었다.

하지만 채 절반이 대피하기도 전에 호랑이의 포효가 울려 퍼지며 현장은 아수리장이 됐다. 혼란스러운 상황, 서상궁(장혜진 분)과 복연(이민지 분), 경희(하율리 분), 영희(이은샘 분)가 궁녀들을 침착하게 통솔하며 상황이 점점 진정됐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성덕임은 위험에 빠진 어린 생각시들을 구하기 위해 달려갔다가 호랑이와 맞닥뜨리고 말았다. 호랑이가 성덕임에게 달려드는 순간 이산이 나타나 성덕임을 구했다. 이산은 짐승을 잡는 덫을 설치해둔 축제 현장으로 호랑이를 유인해 익위사와 함께 호랑이를 잡았다.

궁궐을 위기에서 구해낸 산의 용맹한 행동은 되려 정적들의 먹잇감이 됐다. 허락없이 타위를 행한 것이 임금을 기만한 행위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호랑이 사냥에 가담한 모든 이들이 처벌 당할 위기에 놓이고 말았고, 소식을 들은 성덕임은 이산을 걱정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성덕임은 이산을 겸사서로 알고 있는 상황. 그는 진짜 겸사서인 홍덕로(강훈 분)에게 "혹시 겸사서 나으리 소식은 모르시냐. 다치신 곳은 없는지 염려가 된다"고 물어 그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이내 이산이 자신의 이름을 빌려 성덕임을 만났다는 걸 깨달은 홍덕로는 "항아님이 궁금해하는 겸사서를 나는 잘 모르겠다”며 이산의 거짓말에 보조를 맞췄다.

성덕임에게 왕세손을 도울 기회가 생겼다. 산의 누이인 청선군주(김이온 분)와 청연군주(조승희 분)가 할아버지 영조가 좋아하는 곽장양문록 필사본을 바치면서, 이산의 구명을 청해보려 한다는 계획을 밝힌 것. 성덕임은 왕세손이 용서를 받으면 겸사서도 용서를 받을 수 있을 거란 기대감에 날까지 새며 홀로 필사를 마쳤다. 그러나 손녀들의 속셈을 간파한 영조는 알현을 거부했고, 거절당한 청선군주와 청연군주 대신 성덕임이 영조를 알현할 기회를 얻었다.

영조의 노여움을 샀다가는 성덕임도 화를 입을 수 있는 상황. 그러나 자신을 구해줬던 이산의 모습이 눈에 아른거렸던 덕임은 소원을 들어주겠다는 영조의 말에 대뜸 "세손 저하를 용서해달라"고 말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맹랑한 생각시의 행동에 발끈한 영조는 성덕임의 목숨을 거두겠다며 노발대발했다. 성덕임은 기지를 발휘했다. '이야기꾼'의 재주를 이용해, 영조의 동정심을 자극해보기로 한 것. 성덕임은 안타까운 가족사를 밝히며 "살고 싶다"고 눈물로 애원했고, 마음이 누그러진 영조는 "세상 일엔 다 때가 있는 법"이라고 말하며 덕임을 고이 돌려보냈다.

그날 밤, 영조는 여전히 대전 앞에 엎드려 죄를 빌고 있는 이산을 찾았다. 그리고 산의 행동을 매섭게 꾸짖으면서도 "하마터면 호랑이한테 내 귀한 손자 놈이 잡아먹히는 줄 알았다"며 따뜻한 할아버지로 돌아와 이산의 사죄를 받아들였다. 가까스로 영조의 용서를 받은 후, 이산은 성덕임과의 추억이 깃든 동궁의 서고를 찾았고 어느새 이산의 마음에 애틋하게 자리잡은 성덕임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에 뭉클한 설렘을 안겼다.

연못가 산책 중이던 이산은 청선군주와 함께 다가온 덕임을 발견하곤 화들짝 놀랐다. 감히 세손저하의 예안을 볼 수 없는 덕임은 고개만 조아리고 있었지만, 당황한 산은 허둥지둥 부채로 얼굴을 가린 뒤 황급히 자리를 피하려 했다. 하지만 이미 늦은 후였다. 유유히 흐르는 물결 위에 산의 얼굴, 그리고 놀란 표정으로 그 얼굴을 보고 있는 덕임의 모습이 비춰지고 있던 것. 부채를 떨어뜨린 이산은 성덕임과 마주봤다.

진짜 신분으로 조우한 이산과 성덕임이 향후 어떤 인연을 펼쳐나갈까.

한편 '옷소매 붉은 끝동' 3회의 전국 시청률은 7.0%, 수도권 시청률은 6.3%로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또한 최고 시청률 역시 8.1%까지 치솟았다. (닐슨 코리아 기준)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