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스튜디오N, 슈퍼문픽쳐스)
(사진=스튜디오N, 슈퍼문픽쳐스)

‘그 해 우리는’이 누구나 공감할 청춘들의 현실 스토리로 찾아온다.


오는 12월 6일(월)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 측은 19일 최우식, 김다미, 김성철의 ‘찐친’ 케미스트리가 담긴 3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풋풋하고 싱그러운 세 사람의 청춘 시너지가 첫 방송에 대한 기다림마저 설레게 한다.


‘그 해 우리는’은 헤어진 연인이 고등학교 시절 촬영한 다큐멘터리의 인기로 강제 소환되면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첫사랑 역주행 로맨스다.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신 보지 말자!’로 끝났어야 할 인연이 다시 얽히면서 겪는 복잡 미묘한 감정들을 진솔하게 그려낸다.


무엇보다 최우식, 김다미, 김성철, 노정의 등 대세 청춘 배우들의 만남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영화 ‘마녀’ 이후 3년 만에 재회한 최우식과 김다미는 한때 뜨겁게 사랑했지만 결국 차갑게 끝나버린, 애증의 연인으로 변신해 한층 깊어진 연기를 선보인다. 여기에 탄탄한 연기와 독보적 매력의 김성철, 노정의가 가세해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포스터 속 최웅(최우식 분), 국연수(김다미 분), 김지웅(김성철 분)의 다정한 한때가 훈훈함을 자아낸다. 푸른 잔디 위에 나란히 엎드린 오랜 절친 최웅과 김지웅, 그 사이로 장난스럽게 고개를 내민 국연수까지. 세 친구의 청량한 미소가 왠지 모르게 가슴을 두근거리게 한다. 그 위로 더해진 ‘청춘의 한가운데서 다시 만난 우리’라는 문구는 인생에 가장 푸르렀던 그 해, 열아홉 소년 소녀로 만나 함께한 10년의 이야기를 더욱 기대케 한다.


최우식은 자유로운 영혼의 건물 일러스트레이터 ‘최웅’ 역을 맡아 유쾌와 설렘 사이를 오가는 ‘심(心) 스틸러’ 등극을 예고한다. 마땅한 꿈도 없이 자신을 감추며 살아가는 것이 익숙했던 인물로, 자신과 달리 매 순간이 치열한 국연수를 만나면서 다양한 감정들과 마주하게 된다. 5년 만에 예고도 없이 불쑥 나타난 국연수와의 만남에서 최웅은 이전과 달라진 모습으로 관계의 새로운 면을 들추어낸다.


김다미는 쉼 없이 달리는 현실주의 홍보 전문가 ‘국연수’로 분해 공감을 저격한다. 학창 시절에는 전교 1등을 놓치지 않았던 악바리 모범생, 졸업 후에는 모두가 인정할 만큼 유능한 홍보인이 됐다. 오직 성공만을 바라보고 거침없이 직진하는 당찬 청춘이다. 다시는 돌이킬 수 없을 줄 알았던 옛 연인 최웅과 비즈니스 파트너로 재회하면서 애써 묻어둔 감정이 요동치기 시작한다.


김성철은 인생을 관찰자 시점으로 살아가는 다큐멘터리 감독 ‘김지웅’ 역으로 열연한다. 어린 시절부터 유난히 외로움이 많았던 김지웅은 카메라 뒤에서 세상을 관조하는 다큐멘터리 감독의 모습이 자신과 닮았다고 생각해 꿈을 키웠다. 누구보다 오랜 시간 최웅과 국연수를 지켜봐 왔고, 두 사람의 리마인드 다큐멘터리를 직접 찍게 되면서 변화를 맞는다.


‘그 해 우리는’ 제작진은 “청춘들의 사랑과 우정, 그들이 직면한 현실의 이야기가 설렘 너머의 공감을 선사할 것”이라며 “최우식, 김다미, 김성철 배우의 청춘 시너지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그 해 우리는’은 오는 12월 6일(월)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