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2021, 학교 가자' 방송화면
사진=KBS 2TV '2021, 학교 가자' 방송화면


잡음이 많았던 드라마 '학교 2021'이 첫 방송을 앞두고 스페셜 방송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2021, 학교 가자!'는 '학교 2021'의 파릇파릇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학교 2021'(극본 조아라·동희선, 연출 김민태·홍은미, 제작 래봉래인·킹스랜드)은 입시 경쟁이 아닌 다른 길을 선택한 아이들, 모호한 경계에 놓인 열여덟 청춘들의 꿈과 우정, 설렘의 성장기를 다룬다.

첫 방송을 앞두고 스페셜 방송을 편성한 '학교 2021'. 스타 등용문으로 불린 역대 '학교' 시리즈가 하나 하나 소개됐다. 1999년부터 명성을 이어온 '학교' 시리즈는 그동안 드라마에서 볼 수 없었던 학교 폭력, 일진, 왕따 등 소재를 다뤘다. 또한 개성 넘치는 학생들의 성장기를 그려내 리얼한 학교의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학교' 시리즈 중 두 번째인 '학교 2' 속 서로의 아픔을 감싸는 워맨스를 선보인 김민희와 하지원과 '학교 2013' 속 앙숙에서 베스트 프렌드로 거듭나며 특급 브로맨스를 선보인 이종석, 김우빈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네 사람은 각각 워맨스, 브로맨스를 자아내 시선을 압도했기 때문이다.
[종합] 잡음 많았던 '학교 2021'...김요한→조이현 첫 출사표 "재미·교훈·힐링"
촬영장 비하인드와 함께 '학교 2021' 등장인물들의 다채로운 관계성이 소개됐다. 세상 유치하게 투닥거리는 김요한과 조이현, 황보름별을 향한 세심한 배려부터 폭풍 애교까지 선보이는 추영우. 장난에 "말을 너무 안 들어요"라며 하소연하는 황보름별, 고민을 함께 나누는 김요한과 김강민 등은 촬영장 밖에서도 화기애애함을 자랑했다.

극중 정영주 역을 맡은 추영우는 "저희가 1999년생이다 보니까 빨리친해졌다"라고 밝혔다. 드라마 첫 주연을 맡은 김요한은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공기준은 한 목표를 향해 달려오다가 한 순간에 꿈을 잃어버린 학생"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학교에선 티를 안 내려고 하지만 마음 한 편에 가슴 아픈 일도 있다. 은근히 오지랖도 넓어서 매력이 있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김요한은 자신의 학창 시절을 되돌아보기도 했다. 그는 "실제로 제가 체육고등학교를 나왔는데 18살 때는 운동만 했던 것 같다"라며 "다른 것 신경 쓸 겨를도 없이 국가대표를 목표로 항상 운동만 열심히 했던 학생이었다"라고 했다.

김요한, 조이현, 황보름별 등은 '학교 2021' 예비 시청자들을 향해 메시지를 남겼다. 먼저 황보름별은 "'학교 2021'은 재미도 있고, 교훈도 있고 힐링도 느끼실 수 있으니 많이 시청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이현은 "열심히 잘 해보도록 하는 건 당연하고, 모두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끝까지 촬영을 마쳤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며 '학교 2021' 파이팅"을 외쳤다.

한편 '학교 2021' 측은 캐스팅 교체, 제작금지 가처분 신청, 제작진 코로나19 확진 등 잡음이 많았다. 수많은 잡음에도 '학교 2021'은 김요한, 조이현, 추영우, 황보름별 등 신예를 앞세워 24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강민경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