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가수'./ 사진=TV조선 방송화면
'국민가수'./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내일은 국민가수'의 김유하가 300여명의 관객을 압도했다. 폭발적인 4단 고음부터 솔로 댄스까지, 무대의 주인공이었다. 김유하가 속한 '숯 속의 진주들'이 본선 3차 1위를 달렸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에서는 본선 3차 국민 콘서트가 펼쳐졌다.

이날 김유하는 이선희의 '아름다운 강산'을 열창했다. '국민가수' 첫 회에서 이선희의 '아 옛날이여'로 올하트를 받으며, 최연소 참가자로서 존재감을 폭발시켰던 김유하는 강력한 무기를 들고 나와 객석을 들썩이게 했다.

김유하는 7살이라고는 믿기 힘든 여유로 안정감있게 노래를 불렀다. 특유의 손 망치, 발 망치로 귀염뽀짝 매력을 발산해 이모, 삼촌 팬들의 심장을 요동치게 했다. 특히 김유하는 후렴 부분에서 4단 고음까지 성공 시키며 마스터들은 물론 관객들 모두의 환호성을 이끌었다.

'숯 속의 진주들'이 함께한 코요태 '순정'에서도 김유하는 단연 빛났다. 코요태 신지가 지켜 보는 가운데, 숯 속의 진주들은 '순정'의 시그니처 댄스로 흥을 끌어 올렸다. 김유하는 역시나 가창력을 폭발시키며 시선을 강탈했다. 무대 중간, 김유하는 통통통 튀어나와 솔로댄스를 선보였다. 김유하는 회심의 망치춤으로 마스터와 관객 모두를 쓰러지게 만들었다.

신지는 "'순정'은 코요태가 엔딩, 앙코르 때 부르는 곡이다. 이걸 정석대로 올리는 건 유하가 처음이다. 원래 키를 낮추거나 가성으로 부르거나 도움을 받는다. 이렇게 고음을 편안하게 올리는 걸 보고 '아 나는 이제 그만해야 되겠구나' 싶었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백지영도 "유하야, 나 너 때문에 기절하겠다"라며 "사람의 귀를 깨우는 정확하고 확실한 고음을 듣는 순간 존경심마저 든다. 듣는 사람에게 해소감을 준다. 7세이긴 하지만 성인 못지않은 무대 장악력도 있다. 얼마나 발전할지 오래 살면서 보고 싶을 정도다"고 칭찬을 쏟아 부었다.

김유하, 김동현, 이솔로몬, 박광선, 임지수 등 '숯 속의 진주들'은 이날 '어떤이의 꿈', '사랑이란건', '아름다운 강산', '순정'까지 최고의 무대로 기립박수를 이끌었다. 숯 속의 진주들에게 100점을 준 마스터가 여섯 명이나 있었다. 숯 속의 진주들은 마스터 점수 1,158점을 얻어 본선 3차 1라운드 1위를 차지했다. 무대에서 내려온 김유하는 이솔로몬 품에 안겨 폭풍 눈물을 쏟았다.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