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쿡킹' 방송 캡처
사진=JTBC '쿡킹' 방송 캡처


가수 박정현이 5대 '쿡킹'에 등극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쿡킹'에서는 박정현과 4대 쿡킹 전진이 5대 쿡킹 자리를 두고 결승 대결을 펼쳤다.

결승전 요리 주제는 비건이었다. 박정현은 병아리콩을 갈아 완자처럼 만든 중동 음식 팔라펠과 중동식 샐러드를 만들었다. 박정현은 "기존 요리를 비건으로 변형한 게 아니라 원래 천 년 넘게 있었던 레시피가 어쩌다 보니 비건"이라고 이 요리를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전진은 새싹 양장피, 시금치 춘권, 내장 산라탕으로 구성한 '전진반점 세트'를 내놓았다. 전진은 "중식에 채소도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고기와 다른 것들을 대체할 것만 찾으면 괜찮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대결이 시작되자 박정현과 전진은 능숙한 칼질로 감탄을 불러냈다. 하지만 도중에 두 사람은 실수를 하기도 했다. 전진은 고기 식감을 대신할 주재료인 말린 도토리묵을 뺴먹기도 하고, 박정현은 병아리콩 숙성 시간이 부족해 반죽에 찰기를 제대로 내지 못하기도 했다.

우여곡절 끝에 완성한 요리로 두 사람은 셰프들의 극찬을 받았다. 박정현에게 셰프들은 비건이 아니라도 맛있게 먹을 음식이라고 칭찬했고 전진에게는 30분 만에 3가지 요리를 완성해낸 실력에 감탄했다.

결승전에서 승리해 5대 쿡킹 자리를 차지한 건 박정현이었다. 박정현은 "기대 반, 두려움 반이다. 얼마나 잘하는 분들이 계속 나오게 될지 두렵지만 최선을 다해서 왕좌를 지킬 것"이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전진은 "요리에 발을 갓 디딘 사람이었는데 좋게 평가해주고 맛있게 드셔주셔서 쿡킹의 자리까지 앉아보고 좋은 추억이었다. 맛있는 음식은 사람을 행복하게 해주는구나 몸소 느꼈다"고 말했다. 또한 "속 시원하고 후련하고 평화롭게 요리해서 아내(류이서)와 먹을 생각하니까 마음이 편해진다"고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