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네가 은실이야?"
전혜진 과거에 '깜짝'
종이팩 생수, 실현되나
사진=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 방송 화면 캡처


엄지원과 공효진이 전혜진의 '은실이' 과거를 언급했다.

18일 방송된 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이하 ‘오늘 무해’)에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과 엄지원이 종이팩 생수 유통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출연한 전혜진은 1998년 드라마 '은실이'에서 주인공 은실이 역으로 데뷔한 바 있다. 이에 공효진은 엄지원에게 "전혜진이 연기 선배다"라고 말했고, 엄지원은 "혜진이가 은실이었어?"라며 깜짝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선배님이네. 예의를 갖춰야겠다”고 말했다.

공효진과 엄지원은 영화 '미씽’을 통해 친해지게 됐다고. 공효진은 "언니와 같은 숙소를 썼는데 어떤 장면에 대해서 날이 새도록 말을 했다”며 “영화, 연기 얘기를 진짜 많이 했다. 그 때 재미있었다”고 떠올렸다.

한편 ‘오늘 무해’ 멤버들은 ‘종이팩 생수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이천희는 간밤에 종이팩 생수를 홍보하는 내용의 DM(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냈던 산림청으로 부터 긍정적인 답장을 받았다. 그는 "왔어 왔어!"라며 기뻐했다.

전혜진은 이천희가 받은 DM 답장을 읊으며 "도움이 필요하시다면 연락을 달라고 한다. 전화번호까지 있다"라고 멤버들에게 알렸고, 이들은 대 흥분 상태에 돌입했다.

이어 이천희와 전혜진은 산림청에 전화를 걸어 종이팩 색수 20만 개를 유통해야 한다고 알렸다. 이에 산림청 측은 "이렇게 빨리 연락이 올 줄 몰랐다”며 실무 담당자와 연락하고 전화 드리겠다"라며 전화를 끊었고 이천희는 "생각보다 절차가 복잡한 것 같다"라며 아쉬워 했다.

이후 멤버들은 통해 산림청 직원들과 화상 회의를 통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공효진은 "산림청 분들은 20만 개 주문으로 마음의 결정을 한 거냐"라고 물었고, 직원들은 “맞다”고 답했다.

이천희는 "산림청에서 주문, 생협에서 제작, 우리가 홍보하고 판매를 하면 되는 시스템인 거다"라고 설명했고. 공효진과 전혜진은 "용두사미가 되지 않도록, 잘 알리겠다"라고 약속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