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사람, 사랑일까
장기용, 신동욱의 '동생'
송혜교, 진실 알았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장기용이 송혜교에게 신동욱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밤 방송된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 연출 이길복 김재현) 3회에는 하영은(송혜교 분)과 윤재국(장기용 분)이 서로를 알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윤재국은 하영은에게 "윤수완(신동욱 분)은 하영은에게 정말 아무 의미도 없나"라고 물었고, 하영은은 "나한테 윤수완이 무슨 의미여야 하는 거냐. 나한테 진심이었는데 어쩌라고. 그래서 나한테 한 짓이 잠수 이별이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윤재국은 카피 문제로 고단한 하영은에게 갔고 "그래도 밥 한 끼는 즐겁게 먹어라"라고 말했다. 하영은은 그에게서 윤수완의 모습을 보게 됐고 "대체 윤수완이랑 무슨 사이인 거냐"라고 물었다.

윤재국은 "형이다. 그리고 형은 10년 전에 죽었다"라고 고백, 하영은이 진실을 알게 됐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