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법적 대응 시사
유튜버·악플러 상대 진행
유명 로펌과 나선다
김종국 / 사진 = 김종국 유튜브 영상 캡처
김종국 / 사진 = 김종국 유튜브 영상 캡처


해외 헬스 유튜버 그렉 듀셋이 가수 김종국의 로이더 의혹을 제기한 자신의 채널 영상을 내렸다.

19일 그렛 듀셋의 유튜브 채널에는 앞서 그가 김종국의 약물 의혹을 제기했던 영상이 사라져있다. 그가 해당 영상을 비공개했거나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

김종국은 18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주먹보다 법이 우선이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 속에서 그렉 듀셋과 악플러들에 대한 강경 대응을 시사, 국내 유명 로펌인 김앤장 소속 박민철 변호사가 직접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앞으로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종국은 "멀리서 내 사진과 영상을 보고 '얘는 약을 하는 애다', '얘는 내추럴이 아니다'라고 본인이 분명히 얘기를 했다. 뒤늦게 'Probably'라고 하면서 '했던 것 같다는 내 의견을 이야기했을 뿐이다'라고 말한다. 이 정도 본인의 말 때문에 선량한 어느 한 사람이 이렇게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한다면 도의적인 측면에서도 사과를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종국은 해당 헬스 유튜버가 제기한 의혹과 관련해 391가지 도핑 검사를 진행했다면서 "다음주 도핑 테스트 검사가 나오면 이런 부정적인 콘텐츠 접고, 긍정적인 내용으로 돌아오겠다"라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한편, 김종국을 저격한 헬스 유튜버 그렉 듀셋은 김종국에 이어 '징맨' 황철순 또한 저격한 바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