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HYPEN 정원 /사진제공=빌리프랩
ENHYPEN 정원 /사진제공=빌리프랩


그룹 엔하이픈(ENHYPEN) 정원이 '수능 실언'에 대해 사과했다.

정원은 19일 팬커뮤니티 위버스에 "오늘 팬미팅 전에 엔진 분들께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서 글을 쓰게 되었어요"라며 "제가 어제 브이라이브에서 했던 수험생분들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말에 대해 사과드리고 싶어서요"라고 적었다.

이어 "팬미팅을 앞두고 엔진 여러분을 오랜만에 직접 만난다는 마음에 긴장도 되고 한편으로 들떠있어서 오랫동안 고생 많이 하셨을 수험생분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던 것 같아요. 제가 아직 많이 철없고 부족하다는 걸 느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정원은 "오늘 팬미팅에 오시는 분들 계시다면 좋은 마음으로 즐기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조심하고 더 깊이 생각하는 정원이 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정원은 지난 18일 진행된 브이 라이브 방송에서 "여기(팬미팅) 다음날 오시는 건 (수능을) 잘 보시지 못하지 않을까요?"라고 말했다. 이에 멤버 성훈이 "못 봐도 돼요. 여기 와서 위로 받으면 되니까"라고 했고, 정원은 "수능이 중요한 게 아니에요"라고 했다.

이에 정원의 발언은 경솔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정원은 하루 만에 직접 사과 글을 올려 일단락 시켰다.
다음은 정원이 위버스에 적은 글 전문

엔진 여러분 안녕하세요 정원입니다.

오늘 팬미팅 전에 엔진 분들께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서 글을 쓰게 되었어요.

제가 어제 브이라이브에서 했던 수험생분들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말에 대해 사과드리고 싶어서요.

팬미팅을 앞두고 엔진 여러분을 오랜만에 직접 만난다는 마음에 긴장도 되고 한편으로 들떠있어서 오랫동안 고생 많이 하셨을 수험생분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던 것 같아요. 제가 아직 많이 철없고 부족하다는 걸 느꼈습니다. 죄송합니다.

오늘 팬미팅에 오시는 분들 계시다면 좋은 마음으로 즐기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조심하고 더 깊이 생각하는 정원이 되겠습니다.

강민경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