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칼럼니스트 등극?
완판 부르는 가상 먹방
보스 자리 노린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황재근 디자이너의 선택에 정호영과 김병현이 마른 침을 삼켰다.

21일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보스 자리를 노리는 스페셜 MC 황재근 디자이너의 맹활약이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서 첫 등장한 황재근은 뮤지컬, 김치, 녹차 등 장르를 불문하고 전문가 뺨치는 '토크 자판기'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던 상황이다.

이날도 역시 먹는 장면이 나올 때마다 출연진들의 시선은 황재근의 입에 모아졌다. 이에 처음에는 부담스러움에 머리까지 감싸쥐던 황재근은, 잠시 후 직접 가서 먹은 정호영 셰프보다 더 생생하고 군침 도는 맛 표현으로 완판을 부르는 신개념 가상 먹방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뮤지컬 보스 김문정 음악 감독이 '당나귀 귀' 출연 이후로 상을 타고, 광고도 찍었다는 말을 들은 황재근은 "저의 투입이 시급한 것 같습니다", "카메라를 사방에 다 붙여요"라면서 차기 보스를 향한 뜨거운 욕망을 불태웠다는데.

이어 "어느 보스의 자리를 노리고 있냐?"는 MC의 질문에 황재근은 맹수의 눈빛을 번뜩이며 정호영과 김병현을 번갈아 쳐다보더니 "햄버거 아님 우동인데"라고 저녁 메뉴를 고르는 듯 입맛을 다셨다고 해 과연 그의 희생양(?)은 누구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앞서 MC 전현무로부터 "다 잘하니까 (본업인)옷만 잘 만들면 될 것 같다"는 깐족 굴욕을 당했던 황재근은 녹화 도중 전현무의 산통을 깨는 애드립에 "어우 예술을 몰라!"라는 돌직구로 복수했다고 해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김병현과 정호영에 이어 MC 전현무까지 긴장시킨 물오른 '토크 자판기' 황재근 디자이너의 역습은 오는 21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