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자 미녀' 최보민./사진제공=카카오TV
'그림자 미녀' 최보민./사진제공=카카오TV


최보민이 골든차일드 멤버들의 반응에 대해 밝혔다.

19일 오후 '그림자 미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배우 심달기, 최보민(골든 차일드), 이나경(프로미스나인), 홍석(펜타곤)과 방수인 감독이 참석했다.

'그림자 미녀'는 학교에선 왕따지만 SNS에서는 화려한 스타 '지니'로 살아가는 여고생 구애진(심달기 분)의 아슬아슬한 방과 후 이중생활을 담은 작품. 카카오페이지 구독자 70만 돌파하며 뜨거운 인기를 누린 아흠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최보민은 구애진과 같은 반 반장 김호인으로 분한다. 최보민은 "모범생인데 반전의 매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최보민은 "웹툰을 평상시에 즐겨보지 않았는데, '그림자 미녀' 대본을 받고 처음으로 결재해서 웹툰을 봤다. 그동안 도전해보지 않은 캐릭터라 걱정이 됐는데, 제작진과 첫 미팅 때 믿음이 생겨서 출연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골든 차일드 멤버들의 반응을 묻자 최보민은 "형들이 장난기가 많아서 내가 대본을 읽고 있으면 한 마디씩 툭툭 던진다. 형들에겐 한 마디지만 나에게는 아홉 마디다. 연기적으로는 도움이 안됐지만, 형들의 장난으로 인해 좀더 마음가짐은 달라진 것 같다. 한 번의 웃음으로 인해 기쁜 마음으로 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13부작 '그림자 미녀'는 오는 11월 20일부터 매주 수, 토요일 오후 8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