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스틸컷./사진제공=MBC
'옷소매' 스틸컷./사진제공=MBC


이준호가 이세영에게 신분이 탄로날 위기를 맞는다.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하 ‘옷소매’)이 오늘(19일) 3회를 방송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왕세손 이산(이준호 분)과 동궁 서고를 지키는 생각시 성덕임(이세영 분)이 서로를 향한 오해를 시작으로 풋풋한 인연을 쌓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이 과정에서 산이 ‘얼굴 없는 호랑이 왕세손’으로서 덕임에게 반성문 지옥을 선사해 웃음을 자아내는가 하면, ‘겸사서 홍덕로(강훈 분)’라는 위장 신분으로 서고를 출입하며 덕임과 돈독한 관계를 형성해 설렘을 안겼다. 이에 덕임이 산의 정체를 언제쯤 알게 될지 향후 전개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런 가운데 ‘옷소매’ 측이 19일 공개한 스틸 속에는 ‘대전 마당’이라는 의외의 장소에서 함께 포착된 산과 덕임의 모습이 담겨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산은 넓디넓은 대전 마당에 홀로 엎드려 죄를 청하고 있는 모습. 흙투성이가 된 철릭 차림인 산의 얼굴에 지친 기색이 역력해 보는 이를 안타깝게 만든다. 이와 동시에 그가 대전을 향해 죄를 청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그 모습을 먼발치에서 응시하는 덕임의 존재가 시선을 강탈한다. 또한 산을 뚫어져라 바라보는 덕임의 표정이 심상치 않아, 그가 비로소 산이 정체를 알아차린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옷소매’ 측은 “다가오는 방송에서는 산과 덕임의 관계가 변곡점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질 것이다. 몰입도 높은 전개, 설렘과 뭉클함이 공존하는 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니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옷소매 붉은 끝동’ 3회는 19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