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쇼터뷰' 영상 캡처.
사진='쇼터뷰' 영상 캡처.


가수 제시가 Mnet 예능 '스트릿 우먼 파이터' 신곡 미션으로 욕을 많이 먹었다고 시안비 지급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8일 공개된 SBS 모비딕 웹예능 '제시의 쇼터뷰'에는 YGX 크루가 출연했다.

YGX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 제시 신곡 안무 미션의 승자로 꼽힌 바 있다. YGX 리더 리정은 "더블 미션이라 메인 미션인 혼성 미션에 더 신경을 쓴 건 사실"이라며 "제시 '콜드 블러디드'(Cold Blooded)를 하루 만에 만들었다"고 고백했다.

제시도 "사실 나도 그 곡을 하루 만에 만들었다"며 "나도 욕을 굉장히 많이 먹었다. 누가 떨어지는 상황인지 몰랐고, 그냥 미션곡 부탁을 받았다. 노래 후렴구만 가지고 있었는데 그날 곡을 완성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댄서들에게는 미션이 있으니 최선을 다해서 주고 싶었다. 나도 아티스트니까"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쇼터뷰' 영상 캡처.
사진='쇼터뷰' 영상 캡처.
리정이 "우리 안무가 채택될 줄 몰랐다"고 하자 제시는 "모든 크루가 잘했다. YGX 안무를 봤을 때 제일 깔끔한 사람을 봤다. 후렴 부분의 리정 안무가 너무 기억에 남았고, 노래랑 잘 어울렸다"고 밝혔다.

안무 시안비에 대해서는 "모든 크루가 안무 시안비를 받았다. 내 정산에 얼마 나갔는 지도 보인다"고 강조했다.

당시 댄서들의 배틀인 ‘스우파’에서 유명 가수의 안무를 짜주는 미션을 하냐고 비판의 목소리도 컸다. 이에 제시는 "난 뮤직비디오도 안 나가려고 했다. 스우파 댄서들이 더 빛나야하니까“라고 해명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