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사진제공=샘컴퍼니
황정민 /사진제공=샘컴퍼니


배우 황정민이 4년 만에 연극 '리차드 3세'로 무대에 복귀한다.

19일 제작사 샘컴퍼니는 "황정민이 2022년 1월 11일부터 5주간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CJ 토월극장에서 막을 오리는 셰익스피어 원작 연극 '리차드 3세'에 출연한다"라고 밝혔다.

황정민은 2018년 '리차드 3세'로 무대에 오른 바 있다. 10년 만에 무대 복귀작이었던 만큼 객석 점유율은 98%를 기록했다. 그는 '희대의 악인을 사랑하게 만들었다'라는 호평을 받았다.

제작사는 "무대에서 폭발하는 카리스마 연기를 선보일 황정민의 연기 열전을 직관할 수 있는 다시 없을 절호의 기회"라고 전했다.

한편 '리차드 3세'는 2022년 1월 11일부터 2월 13일까지 공연된다.

강민경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