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진, '은실이' 과거
귀여운 데뷔 모습
"예의 갖춰야겠다"
'오늘부터 무해하게' / 사진 = KBS 영상 캡처
'오늘부터 무해하게' / 사진 = KBS 영상 캡처


'오늘부터 무해하게' 엄지원이 전혜진의 '은실이' 과거에 깜짝 놀랐다.

18일 방송된 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에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과 엄지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공효진은 엄지원에게 "전혜진이 연기 선배다"라고 말했다. 전혜진은 1998년 드라마 '은실이'에서 주인공 은실이 역으로 데뷔한 바 있다.

엄지원은 "혜진이가 은실이었어?"라며 화들짝 놀라 눈길을 끌었다. 이어 엄지원은 "선배님이네. 예의를 갖춰야겠다"라고 반응했다.

한편, 공효진은 엄지원과 영화 '미씽'으로 친해지게 됐다며 "언니와 같은 숙소를 썼거든. 어떤 장면에 대해서 날이 새도록 말을 했다. 영화, 연기 얘기를 진짜 많이 했다. 그 때 재미있었어"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