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론 믿고 따라와
"식은땀 흘리고 못 잤다"
청새치 잡기 성공할까
'도시어부3'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도시어부3'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도시어부3' 김새론이 완장 부담감을 털어놨다.

18일 밤 방송된 채널A '도시어부3'에는 김새론, 최자가 출연했다. 이날 출조는 '새론 믿고 따라와'로, 김새론이 완장을 차게 됐다.

이수근은 "새론이가 어제 가위에 눌렸다고 한다"라고 전했고, 김새론은 "가위를 심하게 눌렸다. 식은땀 흘리고 못 잤다"라고 부담감을 전했다.

자리 선정에서 김새론은 1번을 뽑아 좋은 위치를 선점했고 이수근은 "가위 눌린 게 좋은 거였네"라고 반색했다. 이어 김새론과 찍을 이룰 2번으로 이덕화가 결정돼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멤버들은 청새치 잡기에 대한 열망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