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연대기 셀프 공개
"등록금 내고 학교 안 가"
"母, 나랑 못 살겠다고"
기안84 / 사진 = 기안84 유튜브 영상 캡처
기안84 / 사진 = 기안84 유튜브 영상 캡처


웹툰작가 기안84가 자신이 살던 집들에 대해 설명했다.

18일 기안84는 '기안84 부동산 연대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기안84는 "대학교 때 자취한다고 들어갔던 곳이 좋았다. '복학왕' 배경이 된 곳이다. 나중에 헝그리 정신을 찾아야겠다고 생각해서 저 집 옆 집에 다시 들어갔는데 몸만 골병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기안84는 "스무살 때 대학교를 안 갔다. 친구와 일을 했다. 등록금 400만원을 내고 학교를 안 나가면서 친구랑 일을 했다. 휴학이 아니었다. 나가면 밥을 혼자 먹으니까 짜증났다. 그런데 중요하지 않았다. 일당이 짭짤했다. 그 당시 소개비를 떼고 하루에 6만 5천원을 벌었다. 한 달 180만원을 벌면 150만원 가까이 남았다. 부자였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기안84는 "강원도로 가서 녹지를 보자고 생각했다. 햇빛이 있고 감수성이 풍부해지면서 슬퍼지기도 했다. 더 성공하고 돈을 벌어서 뭐하냐, 욕망이 없어져서 다시 서울로 왔다"라며 고급 아파트에서 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열심히 살았다. 희민이 잘했어"라며 "반지하 살다가 여기 오니까. 56평, 50층에 살았다. 그런데 어머니가 '도저히 너랑 못 살겠다'라고 하시더라. 제주도 가서 살겠다고 하셔서 제주도에 내려가셨다"라고 밝혔다.

한편, 기안84는 네이버 본사에서 1년 간을 살았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