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적 스타일 달라 거절
"어머니가 세 번 퇴짜"
윤하와 여전한 친분
'유희열의 스케치북' / 사진 = KBS 제공
'유희열의 스케치북' / 사진 = KBS 제공


'유희열의 스케치북' 에픽하이가 SM·JYP엔터테인먼트에 캐스팅 당한 사연을 공개한다.

19일 밤 방송되는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감성 힙합 그룹 에픽하이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스케치북' 녹화에서 에픽하이는 첫 곡으로 대표곡 '1분 1초'와 'One'을 메들리로 준비해 반가운 무대로 첫 문을 열었다.

무대 후 이어진 토크에서 에픽하이는 각자 에픽하이로 데뷔하지 못할 뻔했던 사연을 털어놓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타블로는 우연한 기회로 오디션을 보러 갔던 곳이 알고 보니 JYP였다고 밝히며, "음악적 스타일이 달라서 캐스팅 제안을 거절했다", "이후 JYP에서 나온 그룹이 노을"이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투컷은 중학교 시절 한 백화점에서 열린 댄스 콘테스트에서 상을 받게 됐고, 그 모습을 인상 깊게 본 SM의 관계자로부터 캐스팅 제안을 받았던 사연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집으로 세 번이나 전화가 왔지만, 어머니께서 세 번 다 퇴짜를 놓으셨다더라"라고 설명하며 "그 이후에 H.O.T.가 데뷔를 했다"라고 깜짝 고백해 현장을 술렁이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미쓰라는 고등학교 시절, 대한민국 힙합 1세대 아티스트들을 배출했던 홍대 클럽 마스터 플랜에서 K-ryders라는 팀으로 활동했던 과거를 고백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지금과는 사뭇 다른 하드코어의 저세상 콘셉트를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에픽하이는 연말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는 사실을 밝히며, 대면 콘서트가 가능해진 것에 대해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아이유, 헤이즈, 이하이, 오혁, 이소라 등 화려한 피처링진으로도 유명한 에픽하이는 가수들의 스케줄 때문에 전부 다 섭외하기 어려울 때는 미쓰라가 피처링 파트의 노래를 부르기도 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에 미쓰라는 즉석에서 ‘빈차’의 오혁 파트를 짧게 선보이며 뛰어난 가창력을 자랑해 시선을 집중시켰다고. 카리스마 넘치는 래핑 실력으로 유명한 래퍼 미쓰라의 숨겨왔던 가창력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에픽하이는 이날 무려 7년 만에 스케치북에 함께 출연하게 된 윤하와 여전히 훈훈한 친분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에픽하이는 윤하가 깜짝 카메오로 등장한 '비 오는 날 듣기 좋은 노래'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비 오는 날과 윤하의 목소리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는 에픽하이는 아직까지도 에픽하이의 대표곡으로 사랑받는 '우산'의 세계관을 연결시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윤하에게 전화를 했고, 바로 그 당일에 윤하가 직접 찾아와 두 번 만에 녹음을 끝냈다는 사실을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윤하와의 특별 콜라보 무대로 마지막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한편, 에픽하이의 '1분 1초', 'One', '비 오는 날 듣기 좋은 노래', 'Love Love Love' 라이브 무대는 19일 밤 12시 35분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