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연기 변신 예고
이상우 첫 촬영 소감
"바로 집중할 수 있었다"
'엉클' 이상우/ 사진=TV조선 제공
'엉클' 이상우/ 사진=TV조선 제공


배우 이상우가 TV조선 새 주말드라마 ‘엉클’을 통해 모든 걸 갖춘 매력남으로 변신한다.

오는 12월 11일 첫 방송되 ‘엉클’은 누나의 청천벽력 이혼으로 얼떨결에 초딩 조카를 떠맡은 쓰레기 루저 뮤지션 삼촌의 코믹 유쾌 성장 생존기다.

‘엉클’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방송돼 두터운 마니아층을 이끈 동명의 BBC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나인룸’, ‘순정에 반하다’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지영수 감독과 ‘내 생애 봄날’, ‘히어로’ 등을 집필한 독보적 필력의 박지숙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여기에 오정세, 전혜진, 박선영, 이상우, 이시원, 황우슬혜 등 믿고 보는 배우 군단이 한데 모이면서 기대를 더하고 있다.

이상우는 ‘엉클’에서 성작구 발전의 표상 ‘로얄스테이트’에 거주 중인 사별남이자 주노을(윤혜빈 분)의 아빠 주경일 역으로 나선다. 극 중 주경일은 외모, 피지컬, 성격을 모두 갖춰 인기가 많은데도 스캔들이 없으며, 딱히 튀지 않고 늘 젠틀하게 사람들과 거리를 두는 인물. 그러던 중 임대 아파트로 이사 온 왕준혁(오정세 분) 왕준희(전혜진 분) 민지후(이경훈 분) 가족과 점차 가까워지고, 적극적으로 왕준혁을 돕게 되면서 ‘로얄스테이트’ 엄마들의 원성을 사게 된다.

무엇보다 이상우는 다양한 작품 활동 속에서 자신만의 고유한 색으로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발휘해왔던 터. 최근에는 ‘골프왕’, ‘뽕숭아학당’ 등에서 숨겨왔던 예능감을 뽐내면서 팔색조 매력으로 뜨거운 반응을 불러 모았다. 2019년 ‘황금정원’ 이후 약 2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에 나서는 이상우가 주경일 역으로 또 어떠한 변신과 매력을 선보이게 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이상우가 환한 웃음으로 따뜻함을 자아내는 주경일의 면모를 첫 공개,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앞머리를 내린 헤어스타일과 네이비 컬러 셔츠를 입고 깔끔한 분위기를 연출한 주경일이 누군가를 보며 온화한 미소를 드리운 장면. 더욱이 난간에 팔을 걸치고 어딘가에 시선을 둔 모습으로 부드러운 카리스마까지 발산하면서, 앞으로 펼칠 싱글대디 주경일의 행보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첫 촬영 현장에서 이상우는 스태프들과 일일이 눈을 맞추며 인사를 한 뒤 카메라 앞에 섰고, 대본을 열독하며 캐릭터의 상황에 집중하는 모습으로 현장의 몰입력을 끌어올렸다. 이상우는 “첫 촬영이고 처음으로 같이하는 감독님,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과의 만남이라 조금은 어색한 느낌이 있었지만, 다들 배려해주시고 좋은 분들이어서 잘 적응이 되고, 촬영에 집중할 수 있어서 좋았던 거 같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이상우는 보기만 해도 든든함을 느끼게 하는 마스크와 따뜻하고 부드러운 매력으로 주경일 역을 더욱 빛나게 만들어줄 것”이라며 “‘엉클’에서 이상우가 선사할 공감과 위로를 기대해 달라”고 귀띔했다.

‘엉클’은 오는 12월 11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