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손길에 대성통곡하는 금쪽이
"엄마가 만지면 더러워지는 것 같아"
'금쪽같은 내새끼' 74회/ 사진=채널A 제공
'금쪽같은 내새끼' 74회/ 사진=채널A 제공


오은영 정신건강의학과박사가 엄마를 거부하는 딸을 분석한다.

오는 19일 방송 예정인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3년째 엄마에게 비명을 지르는 딸의 사연이 공개된다.

선공개된 영상에서는 등교 준비를 하는 금쪽이의 모습이 보인다. 엄마는 “오늘도 예쁘게 입었네?”라며 다정한 아침 인사를 건네보지만, 금쪽이는 예민한 반응으로 일관한다. 그때 방에 들어와 가방에 손을 올리는 엄마를 본 금쪽이는 펄쩍 뛰며 비명을 지르기 시작한다. 한참을 오열하던 금쪽이는 엄마가 일어서자 “잠깐만 엄마, 멈춰봐”라며 엄마를 피해 다급히 구석으로 몸을 숨긴다. 결국 엄마는 익숙한 듯 자리를 비켜주며 착잡한 표정을 숨기지 못한다.

철수 중이던 제작진의 카메라에 녹음된 금쪽이의 충격적인 대화 내용이 공개된다. 금쪽이는 “엄마가 방에 들어오는 것도, 자신을 만지는 것도 싫다”며 친구에게 하소연을 시작하고 결국엔 “엄마가 만지면 더러워지는 것 같아”라는 속마음을 내비친다. 극단적으로 엄마만 거부하는 금쪽이의 모습에 출연진들은 탄식한다.

오은영은 “금쪽이에게 ‘오염 강박’이 있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며 “그러나 모든 문제행동을 단순히 강박으로 해석하기보다는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분석해야 한다”고 덧붙인다. 오은영은 엄마의 태도를 지적하는 아빠에게 “모두가 바라는 형태의 엄마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를 끼친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모든 잘못이 엄마에게 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상황이 불편하다”고 표현한다.

오은영은 “금쪽이가 엄마를 싫어하는 게 아닐 수도 있다”며 “아이에게 가족 모두가 ‘하나’임을 깨우쳐줘야 할 때”라고 조언한다.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는 19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