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년의 시간 동안 얽힌 7인
긴 시간의 흐름으로 엮인 인연
7인 옭아맨 기이하고도 묘한 운명
'불가살' 메인 포스터/ 사진=tvN 제공
'불가살' 메인 포스터/ 사진=tvN 제공


tvN 새 주말드라마 ‘불가살’이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불가살’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12월 18일 첫 방송을 앞두고 하나씩 베일을 벗는 포스터와 영상이 기대감을 끌어올리는 가운데 메인 포스터 역시 눈길을 사로잡는다. 극 중 600년이라는 긴 시간 속 인연 혹은 악연으로 얽히고설킬 단활(이진욱 분), 민상운(권나라 분), 옥을태(이준 분), 단솔(공승연 분), 단극(정진영 분), 무녀(박명신 분), 남도윤(김우석 분) 7인의 모습이 공개된 것.

특히 누군가는 전생으로, 누군가는 환생으로, 또 다른 이는 홀로 오랜 시간을 살아 현재에 이른 모습 등 각기 다른 시간의 흐름들이 겹쳐져 신비로운 느낌을 더한다.

그중 인간에서 불가살이 된 단활의 얼굴에서는 알 수 없는 감정들이 교차하고 있다. 그가 왜 긴 시간 동안 한 여자를 쫓는지 그리고 오직 복수를 위해 살아왔다는 눈빛에는 왜 서슬퍼런 살기가 아닌 슬픔이 보이는 것인지 의문을 자아낸다. 환생을 반복하며 불가살에게 쫓겨온 민상운 또한 그와 다른 곳을 바라보는 눈빛에 상처가 서려 두 남녀 사이에 어떤 이야기가 새겨져 있을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또한 엄청난 재력가이자 정치인들의 막강한 후원자인 옥을태는 감정 없는 냉혈한의 눈을 해 긴장감을 배가시키며 베일에 싸인 그의 정체를 더욱 궁금케 한다. 600년 전 단활의 아내이자 다른 사람들이 이해할 수 없는 능력을 지닌 단솔은 고운 한복 차림을 한 채 애수에 잠겨 그 과거 속 사연에도 시선이 집중된다.

단솔의 아버지인 단극은 거대한 갑옷에 칼을 든 채 근엄한 카리스마를 발산해 앞으로의 운명과 비밀을 꿰뚫어 볼 섬찟한 무녀의 존재 역시 묘한 긴장감을 드리운다. 남도윤 역시 평소의 밝은 미소를 지운 의외의 얼굴을 하고 있어 의미심장함을 더한다.

뿐만 아니라 7명의 모습에 알 수 없는 잔상들이 겹쳐져 호기심을 돋운다. 단활과 민상운을 연결하고 있는 듯 중앙에 자리한 기묘한 사람 형태의 그림을 비롯해 같은 곳에 서 있는 두 사람의 뒷모습, 어린아이의 형체 등 마치 과거의 기억들이 부유하는 듯해 눈을 사로잡는다. 과연 이 숨겨진 모습들이 무엇을 의미할지 벌써부터 흥미진진한 추리의 나래를 펼치게 만들고 있다.

이렇듯 600년이라는 오랜 이야기를 함께 할 7명의 인물이 각각 어떤 사연과 운명의 자리에 놓여 있을지, 서로를 만나게 됐을 때 어떤 충돌이 일어날지 더욱 기대되고 있다.

‘불가살’은 오는 12월 18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