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도시' 2차 포스터./사진제공=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공작도시' 2차 포스터./사진제공=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JTBC 새 수목드라마 ‘공작도시’가 수애의 또 다른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작도시’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대한민국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여자들의 욕망을 담은 파격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

남편을 대통령으로 만들려는 야심을 가진 성진가(家) 둘째 며느리 윤재희 역으로 돌아올 수애의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18일 공개된 단독 포스터에는 홀로 계단을 오르는 윤재희(수애 분)의 모습이 담겼다. 어디가 끝인지 모를 저 높은 곳에서 비추는 옅은 빛에 의지해 한 발 한 발 내딛는 그녀에게서 왠지 고독감이 느껴진다.

또 올라온 길을 살며시 돌아보는 표정에서는 일말의 후회와 두려움은 보이지 않는다. 그저 저 밑에서 자신을 올려다볼 누군가를 향한 차갑고도 냉소적인 시선을 통해 그녀가 겪어왔을 모진 풍파가 짐작된다. 이러한 분위기는 ‘모두가 갈망하지만 모두가 위태로운 곳’이라는 문구와도 맞닿아 있다.

앞서 ‘공작도시’는 수애의 1차 단독 포스터를 통해 윤재희 캐릭터의 끝없는 욕망과 집착을 묘사한 바. 이번 단독 포스터에서는 더 높은 곳을 바라보는 성향을 직관적으로 표현, 또 한 번 수애가 완성해낼 윤재희란 인물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공작도시’는 오는 12월 8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