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모델 정혁이 극단적인 다이어트로 인한 부작용을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대한외국인’에서는 송진우, 김민교, 정혁, 프라임이 출연해 퀴즈를 풀었다.

이날 MC 김용만은 “모델 활동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패션쇼장은?”이라고 물었고, 정혁은 “국내 활동 잘하고 자리 잡고 있는데 해외 활동을 너무 하고 싶어서 무작정 나갔다”고 밝혔다.

이어 “해외 유명 패션쇼에 서게 됐는데 살을 빼기 위해 비건 생활을 두 달 동안 했다. 그때 정말 힘들었다. 사람이 비쩍 말라서 기운도 없고 쫙 빼다 보니까 근육까지 빠졌다”고 덧붙였다.

지금과 몸무게가 15~17kg 차이가 난다는 정혁은 “화장실에 가면 나오는 게 없는데 계속 가다보니 피가 나오더라. 그래서 결국 쇼를 마치고 한국에 돌아와서 다시 운동을 하려니 2kg 아령을 못 들었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정혁은 패션쇼장 실수담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여러 개 입다가 한두 개 뺀 적도 있고, 걷다가 바지 내려가고 신발도 벗겨지고”라며 “한 걸음 걸을 때마다 바지가 내려가서 자연스럽게 걷다가 이렇게 간다”고 주머니에 손을 넣어 바지를 들고 걷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정혁은 “정말 신기한 게 워킹하다 사고가 많이 나는데 모델의 표정을 유지하면 이 사람이 바지 내려가고 신발 벗겨진 걸 못 본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